충북 청주 상당 정정순 국회의원, "불법지시한 적도 알지도 못한다"

주현주 기자
기사승인 : 2020-07-01 09:06

 

▲사진=정정순 국회의원

 

[내외경제TV=경제본부] 지난 4.15 국회의원 선거당시 자신의 회게책임자의 고발로 압수수색과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국회의원이 오랜 침묵을 깨고 28일 입을 열었다.

이날 정 의원은 "본인은 지방선거나, 지난 4.15총선에서 회계책임자나 누구에게도  결코 불법이나 부정한 행위를 지시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번 고발 건도 언론을 통해 알았다. 그러나 무슨 내용으로 고발이 됐는지 전혀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시민들께 무슨 말을 드려야 할 지 몰라 조용히 있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27일 사무실과 선거 관계자 몇 명이 압수수색까지 받은 것이 언론을 통해 알려졌고 걱정하는 전화를 해오고 있기에 먼저 현재의 입장을 간단히 밝힌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심려를 끼쳐 드려 시민들께 한없이 죄송하다"며 "모두 저의  부덕한 탓으로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 의원은 " 지난 선거에서 회계책임자에게 불법이나 부정한 것을 지시한 적이 없다는 점을 분명하게 말씀 드린다"고 강조했다.

또 청주시자원봉사센터 명단을 선거운동에 활용했다는 또 다른 의혹에 대해서도 "선거조직을 책임지던 선거운동원이 캠프 해산으로 흩어진 상황이라 이와 관련된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할 수 없다. 다만 당시 선거운동원들이 지인들의 명단을 조금씩 가져와 지지를 호소하는 문자를 보내거나 선거운동에 활용했다는 정도만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또한  "선거캠프에 담당자들이 후보가 일일이 지시하기보다 현행법에 저촉되지 않는 선에서 판단아래 처리토록 하기 때문에 후보가 다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참담한 심정이지만 저는 주민들의 선택을 받은 국회의원으로서 저의 공약과 지역현안 해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등 매순간 흔들림 없이 현안 해결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주현주 기자 hyunjj505@hanmail.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