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시대, 재난안전 연구개발사업 수행자와 상생 방안 마련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6-26 14:31

부담금 비율 완화, 비대면 평가, 연구자 온라인 교육 등 실시

[내외경제TV-경제본부]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시대에 발맞춰 각 부처 소관 재난안전 분야 연구개발사업의 효율적인 관리와 연구자 중심 환경을 조성하고자 사업수행자 부담을 최소화 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연구자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안정적인 연구 활동을 지원하기 위함이다.

먼저, 사업참여 중소기업이 현금으로 납부해야 하는 민간부담금 비율을 기존 10%에서 5%로 완화하였다. 그리고 당초 연구비로는 집행하기 어려운 방역 관련 물품(손세정제, 마스크 등) 구입 비용을 연구비에서 집행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또한 ’생활 속 거리 두기‘ 준수를 위해 집합 형태의 각종 평가와 연구자 교육을 온라인으로 전환했다.  지난 4월부터 대면평가로 진행하던 신규과제 선정평가를 온라인으로 실시하였다.

아울러, 집합교육 형태로 진행했던 ’재난안전 연구개발사업 참여연구자 교육‘을 정부의 PC 영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온라인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오는 6월 26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교육은 113개 기관, 약 340명의 연구기관별 실무책임자와 연구자들이 참여한다. 이와 더불어, 국립재난안전연구원 공식 유튜브 채널 및 소셜 미디어 활용을 통해 추가 교육수요에도 능동적으로 대처한다는 방침이다. 영상 교육자료를 통해 국가연구개발사업 과제 관리방안, 연구비 사용 방안 등 사업관리와 진행 전반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행정안전부는 국민 생활과 밀접하고 지역 수요에 따른 기술개발에 중점을 두고 일반 국민과 지자체의 아이디어를 반영하여 관계부처 협력 중심의 연구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K-방역, 디지털 뉴딜 중심의 사회복합재난 예방·대응을 위한 사업들을 중점 추진하는 방안을 기획하고 있다.

최복수 행정안전부 재난협력실장은 “비대면 시대에 발맞춘 연구자 중심 환경 조성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연구 성과 창출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인성 기자 jis1214@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