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옆 고압송전선로 막아 주세요!"

주현주 기자
기사승인 : 2020-06-24 14:27

 

 

▲사진= 수한초 어린이들이 반투위와 함께 보은군청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내외경제TV=경제본부] 충북 보은군 수한면 송전선로변경반대투쟁위(이하 송전선로 반투위)가 24일 보은군청에서 수한초 학부모와 어린학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바로 옆을 관통하는 고압 송전탑 공사를 막아 달라"고 호소했다.

송전선로 반투위는 "한전은 청주 초정-보은 삼승면까지  37km 구간에 15만 4000볼트로 모두 100개가 넘는 고압송전탑을 건립할 예정"이라며 "고압송전선로가 지나는 27개 마을 중 보은지역에 21개 마을이 집중돼 있다"고 주장했다.

반투위는 "보은군 수한면 발산리 소계리, 교암리 묘서리 등의 마을은 송전탑과 채 100m도 되지 않게 노선이 예정돼 있다"며 "특히 어린이들의 배움터인 수한초의 경우 자작나무 숲 힐링센터 예정지와도 가까워 환경권과 학습권이 위협을 받고 마을주민들도 재산권에 막대한 손실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반투위는 "일부 수한면 주민들로 구성된 수한면입지후보경과지대책위(이하 대책위)가 광범위한 의견수렴을 하지 않고 한전측에 노선을 제시해 주민갈등을 초래했다"며 몇가지 송전선로에 대해 의문점과 문제점을 제기했다.

△15만4000볼트의 송전탑이 보은군에 필요한가?

"한전은 보은군이 전기량이 모자라고 단일선이라서 복선 확보를 위해 송전탑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이미 상주변전소와 대전변전소 등  두개 노선을 확보해 총 400Mw로 지난해 보은군 최대 전기 수급량은 92Mw다 . 또 한전측이 오는 2023년 보은군의 최대 전력예상 수급량은 137Mw로 예상한 만큼 전기가 모자란다는 것은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결국 "보은산단에 건설예정인 200Mw급 수소연료전지발전소에서 생산한  전기를 타 지역으로 수송하기 위한 목적으로 볼 수 밖에 없다"며 "한전과 보은군의 공식적인 답변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송전선로의 부적절한 변경

"지난 2018년 보은군협의회와 한전측 협의과정에서 이뤄진 노선변경에 석연치 않은 이유가 있다. 일부 주민의 의견을 듣고 변경한 우회노선이 수한초 부근으로  지나도록 설게된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이며 문제점이 발생하자 한전과 대책위가 서로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며 이부분에 대한 정학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투위는 "보은군과 한전측은 주민들의 재산권과 환경권 침해에 적극 나서고 대책위는 주민간 심각한 갈등을 유발한  사태에 책임을 지고  해산하라"고 주장했다.

주현주 기자 hyunjj505@hanmail.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