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 손병두 부의원장, 코로나 유동성 위기 크지 않다

주현주 기자
기사승인 : 2020-06-19 21:30

 

▲사진=금융감독원

 

금융위가 19일 민간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로 인한 금융상황을 점검하는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금융위는 “지난 2월 본격적으로 확산된 코로나19는 일부 금융시장에도 충격을 안겼지만 시장안정조치 등으로 점차 경계심리가 완화돼 주가는 코로나 이전 수준인 2000포인트를 회복하여 유지하고 있고 회사채, 단기자금 시장도 안정되어 자금조달 여건이 전반적으로 양호한 수준이지만 재확산 우려로 금융시장이 높은 변동성을 보이고 있으며, 미·중 무역분쟁, 신흥국發 불안이 계속되는 가운데 한반도의 지정학적 리스크도 부각되는 등 위기 요인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고 보고했다.

 6월 금융시장 상황을 전문가들과 심층적으로 점검·분석해보고 잠재적 위험에 대한 대응 필요성을 검토하기 위한 이날 회의에서 손병두 부위원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 금융시장 불안에 따른 자금수요 증가와 분기 말 자금공급 축소 효과가 겹치면서 사채 및 단기자금 시장의 거래가 원활하지 않는 등

일부 어려움이 있지만 정부와 관계기관 합동으로 채권시장안정펀드 조성, 저신용등급 회사채·CP매입 등 금융시장 지원 대책 및 증권사 유동성 지원 방안을 추진했고,

그 결과 최근 회사채와 단기자금 발행 시장이 일부 회복되고 스프레드 증가폭은 둔화되는 등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우량과 비우량등급 기업의 경우 회사채 발행 여건에 차별화가 되는 부분은 있고 6월 만기도래 채권은 총 68조원으로 회사채가 12.2조원, CP와 단기사채가 55.5조원이며 이 중 약 90%가 고신용등급인 만큼 차환 등에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ELS 마진콜 관련 자금수요가 컸던 증권사 등도 글로벌 주가 하락에 대응하기 위한 외화 유동성을 보유하고 있고, 필요시 한은 등으로부터 차입이 가능한 만큼 현재 유동성 우려는 크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와함께 “정부도 오는 7월 1일부터 시행되는 RP 매도자의 현금성 자산 보유 규제에 대해 6월말 자금수요 급증이 발생하지 않도록 일시적으로 완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현주 기자 hyunjj505@hanmail.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