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평택제천간 고속도로 25톤 트레일러, 1톤화물차 추돌후 화재 발생

송영훈 기자
기사승인 : 2020-06-20 01:40

 

평택제천 고속도로 충주시 노은면 분기점 인근  화물차 추돌사고로 화재 발생.. 소방대원들이 긴급 화재진압을  하고 있다. (사진=충주소방서 제공) 송영훈 기자 

[내외경제TV/경제본부]  오늘 오후 4시 20분 쯤  충북 충주시 노은면 평택 제천 간 고속도로 제천방향 노은분기점 인근에서 
25톤 BCT 트레일러가 중앙분리대를 1차 추돌한 후 해당 구간 공사 차량으로 투입됐던 1톤 트럭을 추돌하는 2차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직후 트레일러에 화재까지 이어졌으나  운전자 45세 한 모 씨가 급히 대피해 별다른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형 화물트럭에서 발생한 화재는 그 연기와 불길이 거세게  확산돼 일대 고속도로를 검은 연기로 뒤덮어 한때 양방향 전면 통제를 하기도 했다.

화재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대형 피해를 막기 위해 소방장비 22대 소방관 50여명을 투입해 20여 분 만에 화재를 진압했다.

사고구간 현장 수습에 약3시간이 걸렸고 극심한 교통정체가 이어졌다.

경찰은 한 모 씨가 졸음 운전을 했다는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긴급출동한 충주소방서 대원들이 신속한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사진=충주소방서 제공) 송영훈 기자 
송영훈 기자 119news@hanmail.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