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1대 국회 의장단 구성 대전발전 호기 만들어야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6-09 08:20

[내외경제TV-경제본부] 허태정 대전시장은 8일 오전 주간업무 PC영상회의를 열고 제21대 국회에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롯해 의장단에 충청권 인사가 대거 포진한 것을 시정 발전의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박병석 국회의장 선출은 우리시 주요사업을 추진하는데 최적기를 맞는 호재”라며 “이번 기회를 놓치지 말고 시민 염원이 담긴 사업들이 국회의장 임기 중 추진되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달 중 국회 상임위가 모두 결정되면 각 실국장은 소관 국회의원과 면담일정을 잡고 예산사업이 차질 없이 반영되도록 하루 빨리 움직여 달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허태정 대전시장은 시의회와의 우호적이고 협력적인 관계유지를 위한 노력도 주문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시의회는 대의기관으로써 존중받는 시정의 동반자”라며 “자치분권이 확대될수록 시의회와 더욱 많이 소통하고 함께 시정을 이끈다고 생각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이날 수도권에서 확산 중인 코로나19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지역으로 전파되지 않도록 철저한 방역대책을 당부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19는 언제든 지역사회에 퍼질 수 있어 다중이용시설 등 집단 확산 가능성이 높은 곳을 집중 관리해야 한다”며 “유흥시설은 물론 다단계판매장 등 문제가 되는 곳을 면밀히 살펴 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코로나19 유행으로 ‘대전방문의 해’ 정책을 관광객 유치에서 콘텐츠 개발로 전환할 필요성이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대전방문의 해 계획의 전면 재검토가 불가피하다”며 “우리시 관광요소를 확충하고 경쟁력을 확대하는 노력을 지속하면서도 콘텐츠 개발에 집중해 경쟁력을 키우자”고 말했다. 이밖에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정부 추경에 능동적 대응사업 발굴 등 현안을 논의했다. 

출처=대전광역시
정인성 기자 cis@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