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식물 보급으로 재난심리회복 지원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6-01 09:02

코로나19 자가격리자 등 반려식물 보급 및 대응 기관 스마트가든 설치 추진

[내외경제TV-경제본부] 행정안전부(장관 진영),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공동으로 자가격리자와 대응 인력 등에 대한 재난심리회복 지원을 추진한다.

재난심리회복 지원 사항은 코로나19 자가격리자 등 대상 ‘반려식물(산호수) 보급’과 대응 인력을 위한 실내 정원 개념의 ‘스마트가든 설치’ 등이다. 지난 5월 6일 ‘생활속 거리 두기’로 전환되었지만 장기간의 일상생활 제약으로 사회적 피로감이 누적되고 있고, 자가격리자와 의료진 등 대응 인력의 고충은 여전히 계속되는 상황이다. ’20.5.28. 기준 자가격리자 33,169명, 의료진 등 대응 인력은 약 1만명이다.

14일 동안 외출이 제한되는 자가격리자는 4·15 총선을 기점으로 감소추세로 전환되었다가 최근 이태원발 집단감염 등으로 다소 증가하는 추세이며,  의료진 등 현장 대응 인력은 격무에 시달리는 기간이 장기화되면서 하나의 일을 끝내기 위해 자신의 에너지를 대부분 쏟아부어 보람을 느끼면서 몰두하던 사람이 돌연 정열이나 의욕을 잃고 무기력해져 일에 몰두할 수 없게 되는 상태가 되는 소진증후군 등을 겪게 될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른 재난심리회복 지원을 위한 기관별 지원 사항은 먼저, 산림청에서 ‘식물 마음돌봄키트(씨앗, 화분, 토양으로 구성)’를 제작하면 행안부가 자가격리자 비율에 따라 지자체에 배분하고, 지자체별로 대상자를 선정하여 반려식물로 전달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격리 기간 동안 반려식물과 함께하며 마음의 안정을 얻고, 자가격리가 끝난 뒤에도 나만의 녹색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자생 수종의 실내 정화식물로 구성된다. 또한, 복지부에서는 코로나19 대응으로 종사자의 심신소진이 우려되는 시설을 선정하고 산림청에서 스마트가든 설치를 진행한다. 현장대응 인력이 잠깐 동안의 시간만이라도 실내에서 자연과 함께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감염병 전담병원, 보건소 등을 대상으로 큐브형 또는 벽면형 실내 정원으로 설치한다. 

행안부, 복지부, 산림청은 지난 4월부터 공동으로 재난심리회복지원을 위한 논의를 진행해왔으며, 6월부터 반려식물 제공 및 대상 시설 선정을 통한 스마트가든 설치에 착수한다.

진영 행안부 장관은 “반려식물 돌봄을 통해 심리적 안정을 찾고 건강하게 자가격리를 마치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현장에서 고생하는 의료진과 일선 실무자들, 그리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함께해주시는 국민 모두에게 스마트가든이 조금이나마 마음의 안식과 휴식을 제공하는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하고 박종호 산림청장은 “식물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국민 정서를 돌보고 마음의 건강을 회복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인성 기자 cis@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