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 금융통화위원회 5월 통화정책방향 발표

김정재 기자
기사승인 : 2020-05-28 17:00

한국은행 기준금리를 현재의 0.75%에서 0.50%로 하향 조정

 

 

금융통화위원회는 다음 통화정책방향 결정시까지 한국은행 기준금리를 현재의 0.75%에서 0.50%로 하향 조정하여 통화정책을 운용키로 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경제적인 경제활동이 제약되면서 크게 위축됐고 국제금융시장은 주요국의 적극적인 통화·재정정책, 경제 활동 재개 기대 등으로 주요국 주가가 상승하고 국채금리와 환율의 변동성이 축소되는 등 불안심리가 상당폭 완화됐다. 앞으로 세계경제와 국제금융시장은 코로나19의 전개 상황, 각국 정책대응의 파급효과 등에 영향받을 것으로 보여진다.

국내경제는도 성장세가 크게 둔화됐다. 소비부진 흐름이 지속돼고 수출도 큰 폭 감소하는 등  설비투자 회복이 제약되고 건설투자 조정이 이어졌다. 고용 상황은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취업자수 감소폭이 크게 확대되는 등 악화됐다. 앞으로 국내경제는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당분간 부진한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금년중 GDP성장률은 지난 2월 전망치(2.1%)를 큰 폭 하회하는 0% 내외 수준으로 예상되며, 성장 전망경로의 불확실성도 매우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석유류 및 공공서비스 가격 하락, 농축수산물 가격의 상승폭 축소 등으로 0%대 초반으로 크게 낮아졌다. 근원인플레이션율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도 0%대 초반으로 하락했고, 일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은 1%대 중반으로 소폭 하락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국 제유가 하락 영향, 수요측면에서의 상승압력 약화 등으로 금년중 0%대 초반을, 근원인플레이션율은 0%대 중반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시장에서는 국제금융시장 안정, 적극적인 시장안정화 조치 등으로 가격변수의 변동성이 축소됐다. 장기시장금리가 하락한 가운데 주가는 상승했고, 원/달러 환율은 좁은 범위에서 등락했다. 가계대출은 증가규모가 축소됐고 주택가격도 오름세가 둔화됐다.

금융통화위원회는 "앞으로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 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하 여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을 발표했다.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국내경제의 성장세가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도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되므로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 이며 이 과정에서 코로나19의 전개 상황과 국내외 금융·경제에 미치는 영향, 금융안정 상황의 변화 등을 면밀히 점검할 것"이라 덧 붙였다. .

김정재 기자 ceo@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