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숙 제천시의원 충북도당의 당원정지 심판 결정에 반발

김현세 기자
기사승인 : 2020-05-27 16:05

 

▲사진 = 제천시의원 충북도당의 당원정지에 대해 27일 제천시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있다. ⓒ내외경제 TV=경제본부 

[내외경제 TV=경제본부] 제천시의회 주영숙 의원이 최근 더불어 민주당 충북도당의 '당원자격정지 2년' 심판 결정에 반발하고 나섰다.

주 의원은 27일 제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도당 윤리 심판원은 지난 21일 제10차 윤리심판위원회를 열고 저(주영숙)에 당원자격정지 2년을 내렸다"며 "이는 지난 4'15 총선에서 이후삼 후보의 낙선을 동조했거나 방치했다는 이유인 만큼 가혹한 처사이며 연좌제"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외에도 다른 당원 4명에게도 3 명운 당원정지 6개월, 또 다른 전 도의원은 제명 등의 심판을 받았다"며 "수십 년을 당과 지역위원회를 위해 헌신적으로 충성하고 봉사해왔다, 상을 주지는 못할 망정 징계를 한다는 것은 이후삼 국회의원의 보복성 정치"라고 피력했다.

또 "남편인 박한규 전 도의원은 총선을 앞둔 지난 4월 10일 이후 삼의원을 상대로 고발장을 제출했다"며 "고발장 내용은 이후삼 의원이 지난 지방선거 때 시의원 후보 1인 당 면접 비용으로 300만 원씩 받은 돈에 대해 영수증 처리만 하고 지출내역서는 공개하지 않았다는 의혹과 대통령 선거 당시 사무실 운영비가 부족하다고 의원들에게 운영비조로 받아 영수처리를 하지 않고 사용한 것은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결국 이 고발 사건 때문에 저에게 혹독한 징계가 내려진 것"이라며 "대부분 민주당이 압승을 했는데 제천 단양 지역에서는 엄청난 표차로 낙선을 하자 그 책임을 남에게 떠 넘기는 어이없는 짓을 하고 있다, 참으로 개탄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이후삼 의원의 사퇴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충북도당 윤리 심판원이 내린 심판 결정문에 대해 중앙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할 예정이다, 특히 민주당의 공정성을 위해서라도 관련기관은 이번 사건(박한규 전 도의원이 고발한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현세 기자 cc008@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