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 홍콩 국가보안법 직접 제정한다.

김정재 기자
기사승인 : 2020-05-22 10:41

자치권이 보장된 홍콩에 특정 법률을 만드는 것은 매우 이례적으로, 홍콩 범민주 진영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홍콩대학교에 시진핑 중국국가 주석을 수배자로 조롱하는 벽보가 붙어있다.@ 클라우드픽

 

중국이 홍콩 의회 대신 '홍콩 국가보안법'을 직접 제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중국이 '한 국가의  두 체제'에 따라 일정한 자치권이 보장된 홍콩에 특정 법률을 만드는 것은 매우 이례적으로, 홍콩 범민주 진영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장예쑤이 전국인민대표대회, '전인대' 대변인은 어젯밤 기자회견에서 오늘 개막하는 전인대에서 2020년 경제발전계획 등 9개 의안이 논의될 예정이며,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에 관한 의안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홍콩 특별행정구는 분리될 수 없는 중국의 일부로서, 전인대는 헌법이 부여한 의무에 따라 홍콩의 국가안보를 지키는 법률을 제정하려고 한다"면서 "국가안보를 지키는 것은 홍콩 동포를 포함해 전 인민의 근본 이익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홍콩의 SCMP(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이번 전국인민대표대회에 홍콩의 국가보안법 제정을 위한 결의안이 제출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홍콩 범민주 진영은 다음 달 4일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6·4 톈안먼 시위' 기념집회를 열고 국가보안법 반대 운동에 나설 계획에 있다고 밝혔다.

홍콩 정부는 지난 2003년 국가보안법 제정을 추진했지만 수십만 명의 홍콩 시민이 반대 시위에 나서면서 법안을 철회한 바 있다.

김정재 기자 ceo@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