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지수, 0.41% 내린 2만4474.12 마감

김정재 기자
기사승인 : 2020-05-22 10:17

다우지수, 0.41% 내린 2만4474.12 마감
 

미국 뉴욕증시는 중국과의 긴장감 고조로 다우지수는 0.41% 내린 2만4474.12 하락 마감했다.


 뉴욕증시가 미국과 중국의 고조되는 긴장감 속에 하락으로 마감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 지수는 전장 대비 101.78포인트(-0.41%) 내린 2만4474.12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2948.51로 전일 대비 23.10포인트(-0.78%) 하락했다. 기술주 중심인 나스닥 지수는 90.90포인트(-0.97%) 내린 9284.88으로 폐장했다.

이날 뉴욕 증시의 하락은 미국과 중국의 대립이 심화되며 긴장감이 커진 것이 영향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미국은 연일 중국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책임을 묻는 등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중국이 홍콩 입법부를 대신해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추진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나서기도 했다.

이날 발표된 미국 주간 실업수당 신규 건수도 하락마감에 동조했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에서는 243만8000명이 실직해 주간 실업수당 신규신청에 나섰다.

김정재 기자 ceo@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