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암각화박물관 <숲속의 박물관 학교> ‘낙서와 예술 사이’비대면으로 운영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5-11 10:17

[내외경제TV-경제2본부] 울산암각화박물관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숲속의 박물관 학교 ‘낙서와 예술 사이’를 비대면 프로그램으로 변경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낙서와 예술 사이’는 천전리각석을 이해하고, 느낀 바를 ‘티슈페이퍼 아트’ 방식으로 표현하는 프로그램이다.  당초 박물관 내에서 운영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교구재를 우편으로 보내주는 비대면 교육 방식으로 변경하였다. 교구재는 캔버스, 색화지, 학습지, 학습지도안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신청 대상은 울산시 관내 가정 어린이집이며 무료로 운영한다. 신청 기간은 오는 5월 13일(수)까지이며 이메일로 접수를 받는다. 신청서 양식 등 자세한 사항은 암각화박물관 공식 누리집(www.ulsan.go.kr/bangudae)을 참고하면 된다.

박물관 관계자는 “어린이집 담당자가 직접 운영할 수 있도록 학습지도안, 교육자료 등도 함께 발송할 예정이며 이 프로그램을 통해 박물관 교육 공백이 조금이나마 메꿔지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출처 = 울산박물관
정인성 기자 cis@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