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50억 원 규모 한국모태펀드 공모 최초 선정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4-29 16:36

경남도 투자생태계조성의 초석 마련하다/ 동남권지역의 소재·부품·장비 분야 창업기업에 집중 투자

[내외경제TV-경제2본부] 경상남도(김경수 지사)가 50억 원 규모의 한국모태펀드(개인투자조합)를 유치했다. 경남에서 공모를 통한 정부 정책자금을 유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도는 28일 중기부의 ‘한국모태펀드 2020년 제1차 정시 출자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도에서 9억 원을 출자해 모태펀드 30억 원 등 출자금 대비 5배 정도의 외부 자금을 유치했다.

한국모태펀드는 중기부 등 10개 정부기관에서 출자한 ‘펀드(투자조합)에 투자하는 펀드’이다. ‘(가칭)동남권 스타트업 혁신 창업펀드’는 실질적인 투자를 통해 자금유치, 판로개척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초기창업기업들의 성장과 발전에 도움 줄 것으로 기대된다. 공동 운용사인 (재)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시리즈(유)는 2019년부터 한국모태펀드출자사업에 대비하여 여러 개의 개인투자조합을 결성하여 손발을 맞춰 왔다. 특히, 시리즈(유)는 올해 본사를 경남지역으로 이전하고 지역 기업발굴을 사전에 준비하는 등 지역 내 활동영역을 넓히고 있다. 이번에 조성한 펀드는 경남뿐만 아니라 울산과 부산을 아우르는 동남권 투자펀드로 지역의 소재․부품․장비분야(제조업) 등에 주력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경남도는 올해 창업전문부서(창업혁신과)를 신설해 창업투자회사 설립, 펀드조성 예산편성 등 창업생태계조성을 위해 민관의 지속적인 협업으로 이번 성과를 거두게 되었다. 

김기영 도 일자리경제국장은 “그동안 투자불모지로 인식되던 경남도에서 이번 한국모태펀드 출자를 유치함으로서, 지역 투자생태계 조성의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향후 지역 내 TIPS 유치 및 추가적인 펀드조성을 통해 대표적인 창업투자 전문 지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정인성 기자 cis@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