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막힌 하늘길, 민관합동으로 숨통 틔운다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4-29 16:19

유휴 여객기를 활용, 충칭과 자카르타에 긴급 항공화물 운송/ 인천공항에서 수출상황 점검회의 개최, 현장수출애로 타개책 점검

[내외경제TV-경제2본부] 산업부(장관 성윤모)는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와 함께 코로나-19로 항공화물 운송에 어려움을 겪는 우리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4.29(수) 중국 충칭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특별 전세기 2대를 긴급 편성하여 운항하였다. 한편, 특별 전세기 운항현장을 참관한 성윤모 장관은 인천공항에서 수출지원기관, 수출입기업 및 물류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수출상황 현장점검회의」도 개최하였다.

산업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수출입물류 애로에 즉각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긴급 물류대책반」을 운영하였으며, 해운, 항공운송, 통관 등 수출입물류 전반에 대해 국토부, 해수부, 관세청 등 관계부처와 무역협회, 코트라, 항공협회, 선주협회, 국제물류협회, 통합물류협회 등 관련기관과 유기적으로 대응해왔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국제 여객 항공편 중단은 벨리카고[Belly Cargo- 여객기內 여객 수하물 적재 후 잔여 공간에 싣는 항공 운송용 화물(보통 15톤~20톤)] 공급 감소로 항공화물 운송의 수요와 공급 불균형을 초래하여, 최근 항공화물 공간확보 문제, 비용부담에 수출입기업의 애로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산업부는 무역협회를 중심으로, 대한상의, 코트라 등과 함께 지난 3월 수출입 기업들 대상으로 항공화물 수요를 조사하였으며, 항공화물 운송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고 있는 자카르타와 충칭을 특별 전세기 우선 공급지역으로 선정하였다. 특히, 무역협회는 수출입기업의 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특별 전세기 이용요금을 현재 운임의 75% 수준으로 추진하기로 하고, 운항에 따른 차액은 무역협회의 무역진흥자금을 활용하기로 했다.  

산업부와 무역협회는 특별 전세기 운항과 관련하여 내 화물 집하부터 현지 내륙운송까지 원활한 물류 진행을 위해 국가별로 전문성을 갖춘 국제물류주선업체 주관으로 수출기업의 활물 운송을 추진한다.

성윤모 장관은 “정부는 그간 총리 주재 확대무역전략조정회의를 신속하게 가동하고, 비상경제회의 등을 통해 두 차례에 걸친 수출지원 대책을 마련하였으며, 이제는 현장에서의 대책 이행과 체감할 수 있는 성공사례 확산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하면서, “오늘 유휴 여객기 활용 긴급 항공화물 운송 사례는 정부, 수출지원기관 및 민간단체, 수출․물류기업 등이 원팀으로 이뤄냈으며, 특히 우리기업들이 고객 관계와 거래선 유지 등 계약관리 차원에서 수출입 과정의 대동맥과 같은 물류에 숨통을 틔워준 모범사례”라고 평가했다. 또한, “앞으로 코로나-19 확산과 각국의 입국제한 조치 상황을 고려하여 추가 증편을 검토하는 등 우리기업들이 멈추지 않고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라고 언급했다.

정인성 기자 cis@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