멥쌀 이용한 발효 식초 제조방법 민간 기술이전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4-27 08:55

식초 및 장류 발효 업체인 구본일 발효 및 한희순발효 갤러리에 ‘멥쌀을 이용한 발효 식초 제조방법’ 기술이전 계약/ 식초의 원료가 되는 쌀 소비 확대/ 기존 제품과 차별화한 다양한 형태의 식초 제품 개발

 

 

 

[내외경제TV-경제1본부] 경기도농업기술원은 27일 ‘멥쌀을 이용한 발효 식초’에 대한 통상실시 계약식을 갖고 파주의 ‘구본일 발효’와 연천의 ‘한희순발효 갤러리’에 관련 기술을 이전했다.

멥쌀 발효 식초는 발효 시 물을 적게 넣어 점성을 높이고 빠른 식초 제조 조건을 통해 일반적인 식초에서 발생하는 묵은향을 최소화 했다. 또 쌀 식초를 소스로 사용해 외국요리에 사용되는 발사믹 소스를 대체할 수 있어 한식에도 잘 어울린다.

도 농기원은 쌀 소비확대와 농가 소득 향상을 위해 2019년부터 쌀을 이용한 식초 가공제품의 고급화 및 제품 다양화를 위한 연구를 진행, 멥쌀을 이용한 발효식초를 개발해 2020년 특허를 출원했다. 또 고급화된 식초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쌀을 이용한 고농도 식초 제조 방법을 확립, 이 기술을 적용해 발사믹과 구슬 형태의 다양한 식초 제품에 활용할 수 있게 했다.

국내 청정 지역인 파주와 연천에서 다양한 발효 제품을 생산 하고 있는 ‘구본일 발효’, ‘한희순발효 갤러리’는 이번에 이전 받은 기술을 적용해 발사믹 이나 구슬 형태의 식초를 만들어 온라인과 지역 로컬푸드 매장을 통해 판매할 예정이다.

지정현 작물연구과장은 “급변하는 식품 소비트렌드에 맞춘 다양한 식초 제품 개발로 농업인의 소득증대와 소비자의 만족도 향상에 기여할 것”이며 “지역 농산물을 이용한 지속적인 가공기술 지원을 통해 경기농산물 활용이 증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인성 기자 cis@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