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이야기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4-24 10:43

운동 직후 "음식 먹어야 할까 말아야 할까"

운동을 할 때 칼로리를 보다 효과적으로 소모시키려면 음식을 적게 먹으려는 노력이 수반돼야 한다. 

그런데 500칼로리 이상 소모되는 강도 높은 운동을 할 땐 무조건 덜 먹는 것 역시 답이 아니다. 

운동 시 칼로리 섭취량은 어떻게 조율해야 할까. 

한 번에 500칼로리 이상 소모되는 강도 높은 운동을 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체중이 70㎏인 사람이 500칼로리 이상을 소모하려면 한 시간 이상 조깅해야 할 정도로 많은 운동량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한 시간 동안 웨이트트레이닝을 한다면 평균적으로 440칼로리가 소모되므로 500칼로리를 소비하는 일이 얼마나 어려운 건지 짐작할 수 있다. 

우리 몸의 간이나 근육 등은 최소한 1000칼로리를 에너지원으로 저장해둘 수 있다. 

운동 강도가 약한 사람이라면 굳이 추가적인 칼로리 보충이 필요하지 않다는 의미다. 

운동량이 적은 사람이 에너지 보충을 위해 음식을 먹으면 오히려 살이 찌는 역효과가 일어날 수 있다. 

다이어트를 위해 운동을 시작했음에도 체중 감량에 고충을 겪는 이유는 이처럼 식이요법을 지키기 어려운데 있다. 

움직인 만큼 더 먹으려면 보상심리가 작용한다는 것이다. 

결국 의식적으로 식사량을 조절하는 것이 필요하다.

 


 

정인성 기자 cis@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