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태화강 찾는 겨울 조류 13만 5,000여 마리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4-23 09:38

떼까마귀, 지난해 10만여 마리에서 올해 13만여 마리로 증가/ 황오리 5년 만에 다시 찾고 맹금류도 자주 나타나

 

 

[내외경제TV-경제2본부] 울산시는 태화강 본류 겨울철 조류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자체 실시한 결과, 70종 13만 5,103마리 새들이 태화강에서 관찰됐다고 밝혔다. 많이 관찰된 종으로는 떼까마귀와 흰죽지, 청둥오리, 물닭, 붉은부리갈매기 등이었다.
특히 울산의 대표적 겨울 철새인 떼까마귀는 지난 2015년 5만 5,000여 마리에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10만여 마리가 관찰되다가 올해는 3만 마리가 증가한 13만여 마리가 확인되었다. 또한 지난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오다가 5년 동안 모습을 보이지 않던 기러기목 오리과 황오리도 다시 태화강을 찾아온 것으로 확인되었다. 황오리는 오렌지빛이 나는 예쁜 새로 울음소리가 요란하다. 수컷은 목에 검은 목테를 두르고 있다. 태화강 하구 하천 생태계가 월동지로서 충분한 환경임을 보여주는 것이라 볼 수 있다.

법적 보호종으로 흰목물떼새(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도 황오리와 함께 모래하천을 찾아온 손님이다. 이 밖에 조류 중 최강자 맹금류들인 황조롱이(천연기념물 제323-8호), 말똥가리는 매년 태화강을 찾아오고 있으며, 새매(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천연기념물 제323-4호), 참매(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천연기념물 제323-1호) 등은 주간에 육안으로 관찰할 수 있을 만큼 자주 출몰하고 있다. 이는 태화강과 주변 숲에 먹이가 충분할 정도로 생태계가 안정이 되었음을 보여주는 증거라 하겠다. 조류 이외에 태화강 중상류 하천 지류에서 최상위 포식자인 노란목도리담비(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가 주민들에게 목격되기도 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앞으로 태화강뿐 아니라 외황강 하구, 회야호, 선암호수공원, 대암댐 등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추진해 생태 자원 자료를 확보하고 동아시아-대양주 철새 이동 경로 파트너십(EAAFP)에 등재하여 철새 이동 서식지로서의 우수성을 국제적으로 알려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정인성 기자 cis@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