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가면 멀리 갑니다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4-22 14:36

부산지역 장애 청년 취업 첫 걸음/ 장애인 청년 등 40명 대상, 지역 기업체 인턴십 기회 제공/ 장애청년과 비장애 청년 3:1 매칭하는 ‘장애인-비장애인 일자리 협업모델’로서 좋은 일자리 창출에 기여/ 인턴십 종료 후 정규직 전환 가능성도 열려 지난해 장애청년 30명 정규직 고용 성과 이뤄

 

 

[내외경제TV-경제2본부]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공모’에 선정되어 ‘장애청년인턴 및 현장매니저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부산지역에 거주하는 만 39세 이하인 장애인 청년과 비장애 청년 40명에게 지역 내 기업체에서 인턴십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특히 장애인 청년들의 직무 적응을 돕기 위해 장애인 청년과 비장애인 청년을 3:1로 매칭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일자리를 함께 창출한다.

부산시는 이번 사업이 대표적인 ‘장애인-비장애인 일자리 협업모델’로서 장애인 청년에게 개인에 맞는 직무 경험 기회를 제공하고, 더 나아가 장애인들도 지원을 통해 충분히 생산성을 낼 수 있다는 사회적 인식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 시는 이러한 인식을 바탕으로 더 많은 장애인들이 지역에서 개인에게 맞는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대상자는 지난 2월, 부산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에서 공개모집을 통해 선정되었으며 교육 수료와 개인별 기업 면접을 거쳐 현재 순차적으로 사업장에 배치되고 있다. 이들은 오는 12월 말까지 근무할 예정이며 인턴십이 종료되면 정규직 전환의 기회도 제공된다. 지난해의 경우, 사업에 참여했던 장애 청년 40명 가운데 30명(호텔 19·병원 5·제조업 1·출자출연 1·기타 4)이 정규직으로 고용되는 성과가 있었다.

부산시는 총사업비 6억6,600만 원(국비 2억3,800만 원·시비 4억 2,800만 원)으로 장애인 청년과 비장애인 청년에게 인건비를 지원한다. 또한,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협의해 참여 기업의 장애인 고용부담금을 경감하는 등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였으며 그 결과, 올해 10개 사업장의 참여를 이끌어냈다.  올해 사업에 참여하는 부산지역 기업체는 ▲고신대학교 ▲웰니스병원 ▲㈜대성토이즈 ▲㈜트라이얼코리아 ▲다사랑요양병원 ▲한국요양병원 ▲카페헤븐 ▲나무내과 등 지역 기업과 ▲부산연구원 ▲부산디자인진흥원 등 부산시 출자출연기관이다. 총괄 운영은 부산시 장애인일자리 전문 기관인 부산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에서 담당하며 부산뇌병변복지관, 사회복지법인 선우엘, 부산장애인재활협회가 보조 수행기관으로 참여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장애인 한 명의 일자리는 그 가족 모두의 일자리와 같다”라며 “본 사업이 취약계층인 장애 청년의 취업을 위한 일자리 사업임을 고려하여 참여하는 기업·기관들과 긴밀하게 협의하고, 참여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사업을 추진해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정인성 기자 cis@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