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경기도 군포복합물류센터 창고 오전 10시 대형 화재 발생

송영훈 기자
기사승인 : 2020-04-21 15:25

 

경기도 군포 복합물류센터 대형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화마를 진압하고 있다. 송영훈 기자.

[내외경제TV/경제3본부] 21일 오전 10시36분께 군포시 부곡동 451번지  복합물류센터 창고에서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 진압 중인 현재 소방 당국이 파악한 인명피해는 없으며 불길은 잡혔지만 진압은 장기화될 전망이다.  

경기도 군포물류 복합센터 최초 화재는 센터 내 E-2동 1층 한샘물류창고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기도 소방 본부는 이 현재까지 파악환 화재 원인은 한샘 물류 창고 앞 쓰레기 분리수거장에서 연기와 불꽃이 발생했다는 신고 자의 진술에 따라 분리수거장 불길이 창고로 불이 옮겨 붙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기도 소방 본부는 오전 10시 47분 대응 1단계에 이어 오전 10시54분 곧바로 2단계가 발령됐으며 불길이 거세지자 오전 11시 17분 최고 단계인 대응 3단계가 발령됐다.

경기도 내 20개 소방서에서 소방 차량 등 장비 78대를 지원했으며 총 253명의 인원이 투입돼 진화에 나서고 있다. 주 불길이 잡히기 시작하면서 오후 12시  6분 대응 2단계로 하향 조정됐다.

현재 화재가 난 복합물류센터 창고 내부에  들어있는 가구와  집기류가 등이 많아  최종 진압까지  많은 시간이 걸릴 수 있을 것으로  경기도 소방본부는 추정하고 있으며 재산 피해와 정확한 화재 원인은 조사 중이다.

송영훈 기자 119news@hanmail.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키워드
경기도 대형화재
군포복합물류센터
경기도소방본부
소방대응 1단계
소바대응2단계
소방대응 3단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