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고추장 만들기 온라인 체험교육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4-21 09:08

[내외경제TV-경제2본부]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과 충북고추산학연협력단(단장 김흥태)은 융복합체험 농가가 영상회의를 진행하여 체험을 원하는 참가자와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는 쌍방향 체험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침체된 융복합체험 농가에 도움이 되고자 화상회의용 프로그램인 줌(ZOOM)을 활용하여 집에서도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충북지역의 융복합체험 농가들은 그동안 자유학년제(자유학기제)와 연계한 체험교육으로 고추장 제조 등 다양한 체험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학교의 개학이 연기되었을 뿐만 아니라 체험자들이 그룹으로 모이는 것조차 제약을 받고 있는 상황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최근 각 학교들이 온라인 강의 실시를 결정하면서 학생들의 체험교육 일정을 정하기는 더욱 어려워졌다. 또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일반 체험객의 예약을 받는 것조차 수월하지 않게 되면서 농가들의 고민이 커가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도 농업기술원과 충북고추산학연협력단은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기존의 대면 체험 활동처럼 참가자가 직접 만들기 체험을 하면서 동시에 강사의 설명도 들을 수 있고, 질문도 할 수 있는 역동적인 체험을 생각하게 되었다. 이를 위해 충북지역 융복합 체험 시범농가와 함께 고추장 체험을 하고자하는 체험객을 모집하여 고추장 DIY(do it yourself) 세트를 택배나 우편으로 발송한 뒤 특정 날짜와 시간을 공유하여 쌍방향 줌 화상으로 체험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도 농업기술원 식품개발팀 엄현주 박사는 “시범농가의 결과를 바탕으로 부족하거나 미흡한 점을 보완하여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며“본 아이디어를 기본으로 고추장뿐만 아니라 된장, 쌈장 등으로 개발이 가능하고 단순 체험에서 벗어나 요리로도 응용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라고 말했다. 

도 농업기술원은 그동안 전통장에 기능성 농산물을 첨가한 도라지별미장과 팥고추장을 개발하면서 DIY(do it yourself) 세트를 개발하여 여러 체험농가에 기술이전 하였으며, 충북고추산학연협력단과 함께 충북 고추의 소비촉진과 고추농가 및 고추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고추가공품 개발 및 체험행사를 추진해 오고 있다.

출처 = 충북농기원
정인성 기자 cis@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