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사고 대응 울산시민 대피 시뮬레이션 구축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4-20 09:31

원전 소재 전국 지자체 최초 원전사고 대응 울산시민 대피 시뮬레이션 구축 울산시, 오늘(20일)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내외경제TV-경제2본부] 울산시는 4월 20일 오후 3시 시청 4층 중회의실에서 ‘원전사고 대응 울산시민 대피 시뮬레이션 구축’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민선 7기 공약사업으로 국내 최초로 원전사고 발생 시 시민의 신속한 대피를 위한 종합적인 의사결정 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추진됐다.

울산시는 지난 2015년 방사선비상계획 구역 확대 이후 방사능 누출사고에 대비하여 현장 조치 행동 매뉴얼 수립, 방사능 방재훈련 등을 실시하고 있다. 그러나 울산시는 보다 효율적인 주민 보호 조치를 위하여 지역별 지형과 기상 및 교통 상황 등의 제반 조건을 반영한 과학적이고 종합적인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지난해 5월 이번 용역에 착수했다. 용역 주요 내용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의 주민 보호 조치를 위한 기술지원 시스템과 국가교통정보센터의 실시간 교통 현황 정보 에이피아이(API) 연계, △울산시 방사능 방재 관련 데이터 구축 △2019년 개정된 주민 소개 전략을 반영하여 풍하 방향을 고려한 거점 기반의 교통 시뮬레이션 분석 등이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지난해 5월과 11월 착수보고회, 1차 중간보고회에서 제안된 추가사항 등을 반영하여 주대피로와 우회 경로 산정 및 장래 개통 예정도로(2030년까지)를 고려하여 분석한 ‘주민 소개 시간’ 등이 제시된다. 울산시는 이번 용역사업이 완료되면 방사능재난 시 주민 소개를 포함한 주민 보호조치를 위한 의사결정 지원 시스템 구축으로 방사능 방재 역량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향후 중앙부처와 협력하여 이번 과업에서 도출된 개선 사항을 반영하여 지속적인 시스템 고도화 등을 통해 방사능 재난 발생 시 실효성 있는 주민 보호 조치를 만들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정인성 기자 cis@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