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보은군,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예방 우수기관 선정

주현주 기자
기사승인 : 2020-04-18 01:02

특별조정교부금 2000만 원 받아

 

▲사진= 이기영 보은부군수(사진오른쪽에서 첫 번째)가 특별조정교부금를 받고 있다

 

[내외경제TV=경제2본부]충북 보은군이 유해야생동물 집중포획 기간에 당초 포획 목표를 초과달성하며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산예방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군은 이번 선정으로 지난 13일 충북도청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수상패를 받았으며, 이와 별도로 특별조정교부금 2000만원을 인세티브로 교부받는다고 밝혔다.

 이번 선정은 충북도가 도내 11개 시군을 대상으로 지난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농작물 피해예방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추진한 유해야생동물 집중 포획 업무성과를 평가해 이뤄졌다.

 군은 지난해 10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 첫 발병한 이후 지역 내 확산 방지를 위해 21명의 상설포획단을 운영해 오면서 지난 3월말까지 매달 평균 150여 마리를 집중 포획해 당초 포획 목표대비 128%를 달성했다.

 또 멧돼지 개체수 조절과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적극 노력한 결과 매주 실시한 멧돼지 시료채취검사에서도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현주 기자 hyunjj505@hanmail.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