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목으로 ‘우드칩 ’생산해 녹지대 관리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4-17 12:36

폐기목으로 ‘우드칩’생산해 녹지대 관리 농업기술센터, 입목 폐기 부산물로 50톤 생산 자원 재활용 및 폐기물 처리비 절감 효과 거둬

[내외경제TV-경제2본부] 울산시 농업기술센터가 입목 폐기 부산물로 ‘우드칩’을 생산해 수목 관리에 적극 재활용하고 있다.
우드칩은 3 ~ 4cm 크기의 나무 조각을 말한다. 우드칩 재료는 울산 수목양묘장에서 솎아베기(간벌) 및 전지작업 과정을 통해 발생되는 밀식목, 수형 불량목, 위험목, 도복목, 노후화되거나 병든 수목 등이다. 농업기술센터는 자체 파쇄기를 활용해 올해 우드칩을 약 50톤 정도 생산 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생산한 우드칩은 수목양묘장에 위치한 조경수목 식재지 및 녹지대 주변에 깔아 시범 활용되고 있다.

우드칩은 잡초 발생을 억재하고 토양 수분을 일정하게 유지시키며 겨울철 지표면의 동결을 막고 비산먼지 발생을 줄여주는 등 수목 관리에 효율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우드칩을 재활용하여 환경친화적 수목 관리뿐만 아니라 폐기물 처리비 등의 비용도 절감하고 있다.”며 “앞으로 수목 부산물을 활용한 우드칩 생산을 더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정인성 기자 cis@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