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전국 최초 운수종사자 비대면 온라인 교육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4-17 12:31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운수업계도 예외일 수 없어 부산시 전국 최초로 운수종사자 비대면 화상강의(zoom) 첫 시행

[내외경제TV-경제2본부] 부산시(오거돈 시장)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한 환경변화(교육연기 및 사회적거리두기)에 발맞추어 전국 최초로 운수종사자 비대면 온라인 교육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우선 버스 운수종사자 보수교육(4시간)부터 4월 중에 접수해 5월 11일부터 시행한 후 택시 운수종사자들까지 점차 확대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버스 및 택시 운수종사자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에 따라 (사)부산교통문화연수원에서 법정교육(신규․보수․강화)을 받아 왔으나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로 집합교육이 중단․연기되었다. 이에 부산시는 기존 교육 대신 새로운 방식의 비대면 온라인 교육을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 실시간 화상강의 ZOOM을 이용하여 운수종사자 교육을 시작하는 것이다.   이번에 처음 도입되는 온라인 교육은 인터넷에 익숙한 학생들과는 달리 운수종사자들에게 어려울 수도 있으나 반드시 이수해야 하는 법정교육이고 코로나19로 인한 상황변화를 고려 버스․택시 업계도 적극적으로 참여의사를 밝혔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온라인 교육이 새로운 환경에서 적용되는 변화된 교육 방법인 만큼 앞으로 운수종사자 집합교육의 한 형태로 자리잡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정인성 기자 cis@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