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보은,과수 저온피해 주의보 발령

주현주 기자
기사승인 : 2020-04-15 13:42

 

▲사진= 동해피해를 입지 않은 복숭아 과수원 모습 

 

충북 보은군농업기술센터가 최근 낮과  밤의 일교차가 커지며 과수 저온 피해  주의보를 발령했다.

 과수는 꽃이 핀 동안 저온피해 한계온도(사과 –2.2℃, 배 –1.7℃, 복숭아 –1.1℃)보다 낮아지면 암술의 씨방이 검게 변하면서 죽게 되며, 씨방이 죽으면 수정 능력을 잃게 되어 과실을 맺지 못하거나 과실을 맺더라도 낙과한다.

 꽃봉우리를 반으로 절단해 저온피해 여부를 확인 할 수 있으며, 화기가 갈변(사과) 또는 흑변(배)한 것을 볼 수 있다.

 저온 피해가 발생한 과수원에서는 안정적인 결실을 위한 재배기술 실천 기술로 4종 복비 또는 요소를 엽면시비하고, 꽃이 질 때까지 인공수분을 2~3회 나누어 실시해 늦게 핀 꽃까지 최대한 결실을 맺도록 해야 한다.

 피해가 발생한 과원은 착과가 끝난 후에 적과 작업을 하고, 마무리 적과도 기형과 등의 장해가 뚜렷이 확인되는 시기에 실시해야 한다.

 착과량이 적으면 수세가 강해져 이듬해 생육과 꽃눈 분화에도 부정적 영향을 주므로 저온 피해가 심각한 과수원은 수세 관리를 위해 상품성이 낮은 과일(비정형과)이라도 열매를 키워야 한다.

 또한 피해가 심한 과수원은 웃거름과 엽면시비 등 거름 주는 양을 줄이고, 여름철에 나오는 열매줄기의 유인작업과 가지치기를 통해 수세가 강해지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

 나무 주간부에 동해가 발생한 과원은 피해 부위에 도포제를 발라주고, 기온이 20℃ 이상 일 때 나무좀 피해가 우려되므로 나무좀 침입을 수시로 관찰하면서 적용 약제를 살포해야 한다.

 한편, 봄철 저온 등 이상기상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에 대비하기 위해 농작물 재해보험에 가입해 안정적인 영농을 도모하는 것이 좋다.

 보은군농업기술센터 임옥수 지도사는 “과수 농가에서는 저온 피해 최소화를 위해 사후관리에 신경 써 주시길 바라며, 결실 확보를 위해 농업기술센터 인공수분센터를 활용 할 것”을 당부했다.

주현주 기자 hyunjj505@hanmail.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