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유기농산물 해충 방제, ‘막걸리 트랩’ 설치로 해결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4-14 09:10

[내외경제TV-경제2본부]  충청북도 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지난 겨울철 기온이 높아 해충 발생시기가 빨라질 것을 대비해 유기농 재배농가들에게 친환경 방제기술인 막걸리 트랩을 농장 주변에 설치해달라고 당부했다.

봄이 되면 나방류, 풍뎅이류, 파리류, 노린재류 등은 알이나 번데기 상태로 월동한 후 4월 이후 성충이 되어 산란을 시작하게 된다. 막걸리 트랩으로 성충을 제거하게 되면 암컷 한 마리가 낳을 수 있는 수백 개의 알을 사전에 제거할 수 있다. 해충별 성충 출현시기를 정확히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 아주심기(정식) 10~15일전 막걸리 트랩을 본 밭에 설치해 성충을 신속히 제거해야 한다.

막걸리 트랩 제작 방법은 2리터 페트병 4면에 가로×세로 3cm 길이로 U자 모양으로 뚫어 들어 올린다. 그리고 폐 막걸리를 10cm 높이로 채우고 설탕 1~2스푼과 주정을 소주잔으로 1~2잔 첨가한다. 대량 제조 시에는 막걸리 20리터에 설탕 600~900g, 주정 2~4리터를 혼합하여 준비해 사용하면 효율적이다.

설치 요령은 빈병을 나무나 주변 또는 구조물에 고정하여 설치 후 막걸리 희석액을 주입하면 된다. 대표적으로 사과의 경우 나무 2~3그루에 1개씩, 고추는 작물이 성장함에 따라 작물의 중간 높이에 말뚝을 이용해 10m 간격으로 설치한다. 그리고 10~15일 마다 해충을 제거해 주고 희석액이 부족하지 않도록 채워주면 된다.

도 농업기술원 유기농업연구소 민대홍 팀장은 “유기농 농사의 가장 골칫거리인 해충방제는 박멸을 한다는 개념보다 해충의 생활사를 파악하여 발생밀도를 최소화한다는 개념으로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라며, “막걸리 트랩으로 방제가 되지 않는 진딧물, 깍지벌레, 응애류 등은 유기농 공시자재 또는 식물추출물을 이용해 철저히 방제해야 한다.” 라고 강조했다.

출처=충북도 농기원
정인성 기자 jis1214@daum.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