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2020년 울산형 내일채움공제 지원사업 추진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4-13 10:41

2020년 울산형 내일채움공제 지원사업 추진 올해 100명 대상 매월 10만 원 지원 중소(중견)기업 핵심 인력 장기 재직 유도

[내외경제TV-경제2본부]  울산시는 중소(중견)기업 핵심 인력의 장기재직을 유도하기 위해 ‘2020년 울산형 내일채움공제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근로자 100명이다.
가입 대상자는 중소(중견)기업 핵심 인력으로 직무 기여도가 높아 해당 기업 대표자가 장기 재직이 필요하다고 지정하는 근로자이다.

중소벤처기업부 ‘내일채움공제’는 중소(중견)기업 사업주와 핵심 인력이 공동으로 적립한 공제금을 가입기간(5년)에 따라 장기 재직한 핵심 인력에게 성과보상금 형태로 지급하는 공제사업이다.
이 사업은 핵심 인력이 10만 원을 부담하고, 기업이 부담금 24만 원을 더해 매월 34만 원을 5년간 납입하면, 핵심 인력은 5년 동안 600만 원을 납입하면서 복리이자를 더해 2,000만 원 이상의 목돈을 모을 수 있다. ‘울산형 내일채움공제 지원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 ‘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한 사업주가 ‘울산형’으로 전환하게 되면, 가입기간 5년 중 2년 동안 기업부담금 24만 원 가운데 10만 원을 시에서 지원한다.
가입 조건을 상시 근로자수 5인 이상 중소(중견)기업뿐만 아니라 상시근로자수 5인 미만이라도 벤처기업, 청년 창업기업은 참여 가능하다.

참여 희망 기업은 참여신청서, 공제계약청약 신청서 등 서류를 갖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울산지역본부(☎052-703-1127, 주소 : 울산 남구 삼산로 274[삼산동 1479-5] W-center 14층)로 접수하면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로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핵심 인력과 미래 인재 육성을 위한 투자를 통해 근로자의 잦은 이직을 방지하여 기업 경영 안정과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 2018년부터 2년간 총 110개사의 핵심 인력 200명에 대해 지원했다

정인성 기자 jis1214@daum.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