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포도나무 흡혈충,‘애무늬고리장님노린재’방제 당부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4-13 10:27

봄철 포도 신초 발생 전 적용 약제 살포해야

[내외경제TV-경제2본부]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매년 봄 신초(새가지)가 발생하는 시기에 많은 피해를 주고 있는‘애무늬고리장님노린재’의 발생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적기 방제를 당부하고 나섰다. 최근 겨울철 고온지속으로 과수의 휴면타파(휴면상태가 깨어지는 현상)가 전년에 비하여 7일 정도 빨라질 것으로 분석하고 있어 노린재류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특히 포도에서는 애무늬고리장님노린재가 피해를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약충과 성충 모두 피해를 주는데 주로 어린잎의 즙액을 빨아 먹어 조직이 갈색으로 변한다. 잎이 자라면서 조직이 죽은 부위는 구멍으로 남게 되어 너덜너덜한 형태와 기형이 된다. 발생 상태는 포도 눈(싹)에서 알로 월동하고 이듬해 봄에 신초가 약 3cm 정도 자랄 무렵인 3~4엽기에 알에서 부화하여 피해를 일으킨다.

방제방법으로는 알에서 깨어나는 시기(3~4엽기)부터 꽃송이가 형성되는 시기(개화 전 15~20일)까지 집중방제와 이후 전체적인 방제력에 준하여 방제를 한다. 평소 피해가 심한 포도원에는 이 기간에 3회 정도의 적용 약제는 살포하여 방제한다.
 
포도연구소 권의석 팀장은“올해는 어느 해보다도 따뜻한 겨울을 보냈으므로 포도 발아기에 월동병해충 부화 시기가 빨라지고, 발생량 또한 많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적기방제를 당부한다”며“영농현장기술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충북농기원
정인성 기자 jis1214@daum.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