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주택 태양광(열) 설치비 선착순 지원 시작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4-10 11:30

단독 ․ 공동주택 대상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최대 75% 설치비 지원

[내외경제 TV-경제2본부]  경북도는 생활에너지비용 절감과 미래 에너지 자립도시 조성을 위해 일반·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신재생에너지(태양광, 태양열, 지열, 연료 전지)설치비를 최대 75%까지 지원하는 ‘2020년 신재생에너지보급 주 택지원사업’을 각 시 ․ 군을 통해 13일부터 선착순 접수한다고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설치를 희망하는 주택 소유자는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 에너지센터 홈페이지(https:greenhome.kemco.or.kr)에 먼저 회원가입을 하고 공지된 참여기업을 선택해 사업접수(신청)를 하면 된다. 한국에 너지공단에서 사업을 최종 승인한다. 

경북도는 2004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1,481억원(14,840가구)을 들여 일 반주택에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해 왔다. 올해는 도 ․ 시군비 33억원을 예산 범위 내에서 지원하며 3천여가구에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보급할 계획이다. 신재생에너지원별 보조금 지원기준은 태양광, 태양열, 지열, 연료전지 등 에너지원별로 용량, 효율 등에 따라 차등 지원된다. 해당 시군홈페이지 또는 신재생에너지 관련부서에 문의하면 자세한 내용을 안내 받을 수 있다.

주택 태양광(3㎾) 설치 공사비가 503만원일 경우, 국비 보조금 251만원과 도 ‧ 시군 보조금 100만원 등 총 351만원이 지원되므로 주택소유자는 152만원만 부담하면 설치가 가능하다. 이를 통해 월 평균 전력사용량이 350㎾h인 가구의 전기요금 절감효과는 연간 50만원정도이며 20년이상 사용하면 1천만원 정도의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경북도는 올해 자부담 금액이 다소 적은 신재생에너지 융복 합지원사업을(11개 시군 3,268개소) 전국 최다 확보한 국비 161억원과 지방비, 자부담 등 총사업비 348억원을 투입해 보급 ․ 확대에 박차를 가 하고 있다.

김한수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으로 도민들에게 에너지 비용 절감을 통한 경제적 효과를 증대 시키고 전력 자립률을 높이는 주민중심의 에너지정책을 펼쳐나갈 것이다”면서 “앞으로도 경상북도는 에너지의 지방분권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보급 ․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정인성 기자 jis1214@daum.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