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보은군, 결초보은 상품권 10% 특별할인 나서

주현주 기자
기사승인 : 2020-04-08 13:15

 

▲사진=보은군청 전경

 

[내외경제TV=경제2본부] 충북 보은군이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을 돕고 위축된 지역 상권을 살리기 위해 결초보은상품권을 10% 특별할인 한다.

특별할인은 1일부터 오는 7월 31일까지 4개월 간 진행한다.

상품권 구매를 원하는 사람은 신분증을 지참하고 농협은행 보은군지부, 보은군청 출장소를 방문하면 액면금액의 10% 할인된 금액으로 상품권을 구매 할 수 있으며 개인 구매한도는  50만 원이다.

 상품권은 가맹점으로 등록된 관내 350여개소의 상점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가맹점 등록을 원하는 사업장은 해당 소재지 읍‧면행정복지센터에서 상시 신청 가능하다.

 이와함께 보은군 공무원들도 지역경제 살리기에 나서  4월부터 오는 6월까지 3개월간 결초보은 상품권을 추가로 구매해 지역 상권 살리기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매월 5급 이상 직원은 30만 원, 6급은 15만 원, 7급 이하는 10만 원을 구매해 3개월 간 총 2억 4800만 원 가량의 상품권을 구입한다.

 공무원 구매는 코로나19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의 일환인  만큼  10% 할인을 적용하지 않는다.

 정상혁 군수는 “이번 보은군 산하 직원들의 상품권 구매와 결초보은 상품권 10% 특별할인 기간 운영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되기 바란다”며 “보은 경제가 다시 활력을 되찾도록 모든 역량을 동원해 코로나19로부터 청정 보은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주현주 기자 hyunjj505@hanmail.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