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 확대 지정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4-07 09:26

확대지정으로 50개사 기업 유치를 통해 1조원 투자, 22천명 일자리 창출 등 지역발전에 기여

[내외경제TV-경제2본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4.7일(화) 동북아 물류허브 선점을 위해 인천공항과 부산항 자유무역지역을 확대 지정하고 이를 고시하였다

이번 확대 지정은 인천공항 자유무역지역과 부산항 자유무역지역을 관리하는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가 신청하고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산업통상자원부가 확정하였다. 

자유무역지역으로 확대 지정되는 곳은 전자상거래, 신선화물 등 신성장 항공화물 유치를 위해 조성중인 인천공항 3단계 물류단지 32만㎡와, 환적화물 유치 등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개발중인 부산항 신항 서측ㆍ남측 컨테이너터미널과 인근 배후단지 283만㎡ 이다. 확대 지정된 인천공항 3단계 물류단지에는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新성장화물ㆍ환적화물 유치 기업, 글로벌 배송센터(GDC), 다국적 기업 등을 우선하여 유치하며, 부산항은 항만 특성을 반영하여 환적화물과 위ㆍ수탁 가공업체를 유치하는 등 고부가가치 물류활동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자유무역지역으로 지정되면 자유로운 제조ㆍ물류 유통과 무역활동이 보장되고, 저렴한 임대료(주변시세의 10~30% 수준), 관세유보 혜택 등이 주어지며, 일정규모 이상의 외국인투자기업에는 미화 500만불 이상 : 3년간 50%, 미화 1,000만불 이상: 5년간 50%의 임대료가 감면된다. 또한, 다국적 기업, 수출ㆍ물류 기업 유치로 투자 촉진과 일자리 창출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게 된다 

산업통상자원부 안성일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은 “이번 확대지정을 통해 글로벌 물류․제조기업 50개사 유치, 1조원 투자, 22천명 일자리 창출 등이 예상된다” 면서, “자유무역지역 확대를 통해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입주기업은 개발 계획에 따라 인천공항은 올해말에, 부산항은 내년초부터 서측 컨테이너터미널 배후단지를 시작으로 모집할 계획이다.

출처=산업통상자원부
정인성 기자 jis1214@daum.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