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보은군, 오늘부터 과수 인공수분센터 운영

주현주 기자
기사승인 : 2020-04-06 12:12

 

▲사진=보은군농업기술센터가 순도 높은 꽃가루를 만들어 가공하고 있다

 

[내외경제TV-경제2본부] 충북 보은군농업기술센터가  사과, 배, 복숭아의 안정적인 결실과 상품성 향상을 위해 오늘부터 5월 8일까지 과수인공수분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평년보다 과수의 꽃이 빨리 피어 개화기 동안 저온 발생이 예측되므로 화분 매개 곤충의 활동 감소와 동상해 피해에 대비해 인공수분을 실시해 주는 것이 좋다.

 꽃가루 채취를 위해 꽃을 따는 시기는 풍선처럼 부풀어 오른 개화 직전의 꽃봉오리 일 때로, 이 시기의 꽃이 꽃가루 양도 많고 발아율도 높다. 

 인공수분 적기는 사과의 경우 중심화가 70% 정도 개화한 때이며, 배는 꽃이 50% 정도 피었을 때 2~3회 나누어 실시하는 것이 좋다.

 보은군농업기술센터 과수인공수분센터에 꽃가루 채취기, 정선기, 개약기 등의 시설을 갖추고 꽃가루를 채취 공급하며, 화분분사기(러브터치, 엔진형 미스트기, 충전식 미스트기, SS기 부착형 분사기)를 희망 농가에 대여한다.

 임옥수 지도사는“인공수분센터를 이용해 꽃가루를 채취하면 순도 높은 꽃가루를 확보할 수 있으므로 안정적인 결실과 고품질 과실 생산을 위해 과수인공수분센터를 적극 활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타 인공수분센터 이용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농업기술센터 특화작목팀(☎540-5784)으로 문의하면 된다.

주현주 기자 hyunjj505@hanmail.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