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환경과 토양 살리는 패화석 비료 사용 권장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4-03 10:36

패화석 비료에 대한 오해와 선입견을 바로잡기 위해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사실규명에 나섰다. 

패화석 비료는 굴패각(굴껍데기)을 세척하고 염분을 제거하여 가공한 것으로, 자연친화적 석회질 비료로서 정부가 인증하는 우수재활용 농자재이다. 알칼리분을 40% 이상 함유하고 있어 농경지에 시용했을 때 산성토양 개량, 토양의 물리성과 미생물상 개선, 작물의 수량 증대와 품질 향상 효과가 있다. 특히 석회고토 보다 붕소 함량이 높아 배추 등 십자화과 작물의 경우에는 수량이 5% 정도 증대되고 비타민C 함량도 20% 정도 높아졌다. 

아울러 일부 농가에서 오해하고 있는 염류장해 발생, 물리성 파괴에 있어서는 오히려 패화석 비료의 토양 염분 제거효과가 석회고토보다 3% 더 높았으며 용적밀도(땅이 굳어지는 상태)는 4% 낮아져 결과적으로 토양개량 효과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농업연구과 조현지 연구사는 “패화석을 3년마다 석회소요량 만큼 시용하면 염분은 토양 1,000m2 기준으로 최대 6kg정도 투입되는데, 이 양으로는 염분으로 인한 장해가 없다. 또한 패화석은 탄산칼슘 형태로 석회고토와 동일하여 땅 경화가 발생하지 않으며, 다공질 구조로 되어 있어 토양 물리성 개량효과도 크기 때문에 패화석 비료를 안심하고 사용해도 된다.”고 전했다.

사진출처 = 경남 농업기술원
정인성 기자 jis1214@daum.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