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공동주택 준공 전 하자 해결 나서

정인성 기자
기사승인 : 2020-04-02 09:13

[내외경제TV-경제2본부] 최근 준공을 앞둔 도내 모 아파트단지 예비 입주자들이 사전 점검 후 많은 하자를 발견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경남도는 해당 공동주택에 대해 4월 2일 ‘경상남도 공동주택 품질검수단’의 검수를 입주민의 마음으로 꼼꼼하게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경상남도 공동주택 품질검수단’은 아파트 공용부분과 세대 내 공사 상태에 대해 전문가들이 현지 확인·검사를 한다. 이들은 아파트 건설에 관한 전문지식과 현장경험을 갖춘 건축, 설비, 토목 등 각 분야별 민간전문가 89명으로 구성돼 있다.  

경남도는 2019년부터 ‘300세대 이상의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실시하던 품질검수를 ‘30세대 이상 소규모 아파트’까지로 그 대상 범위를 확대하고, 공사 초기 단계인 골조공사완료 검사까지 확대 시행 중이다. 2012년부터 시작된 경남도 품질검수는 지난해까지 243개 단지의 165,241세대를 검수했으며 8,479건을 지적해 조치 완료했다. 

건축시공기술사 및 건축사 등 12명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이번 공동주택 품질검수 시에는 ‘입주예정자’를 함께 참여토록 해 시행할 예정이다. 이는 이번과 같은 하자 분쟁에서 해결 실마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윤인국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공동주택 하자가 최소화되어 입주자들이 행복한 보금자리에 즐겁게 입주할 수 있도록 경쟁력 있는 경남도 품질검수단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사진출처=경상남도
정인성 기자 jis1214@daum.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