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SPS 2일 공식 출범…글로벌 Top 철강가공 전문회사로 도약 기대

조호용 기자
기사승인 : 2020-04-02 10:30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철강가공 3개 사업부문 통합, 분할로 독립성∙전문성 강화

 

▲포스코SPS의 STS부문 안산사업장 모습 (사진출처=포스코SPS 홈페이지)

 

글로벌 Top 철강가공 전문회사로의 도약을 위해 포스코SPS가 2일 공식 출범했다.  

포스코SPS(대표이사 김학용, POSCO Steel Processing & Service)는 기존 포스코인터내셔널(대표이사 주시보)의 3개 사업부문을 통합해 분할했다.

이번에 통합된 3개 부문은 △STS(Stainless Steel) △TMC(Transfomer & Motor Core) △후판가공이다.

 

포스코SPS가 출범하면서 철강재 가공 사업부문의 독립성과 전문성 강화가 이뤄졌다.  

포스코SPS는 STS냉연∙정밀재∙모터코아 등을 생산·유통하고 후판가공 및 철구조물 제작을 전문으로, 향후 연간 100만 톤 이상의 철강소재를 취급해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철강 가공부터 제작·판매까지의 철강 밸류체인(Value Chain)구축을 확대하고, 특화된 사업영역에서의 차별화된 기술력과 축적된 노하우, 맞춤형 가공 서비스를 통해 '글로벌 Top 철강가공 Solution Provider'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SPS의 STS부문 안산사업장 모습 (사진출처=포스코SPS 홈페이지)

포스코SPS의 출범식은 2일, 본사 소재지인 천안에서 김학용 포스코SPS 사장, 김광수 포스코인터내셔널 철강2본부장, 김원희 포스코 글로벌인프라사업관리실 실장을 비롯해 포스코SPS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감염 예방 지침에 따라 간소하게 진행됐다.

김학용 사장은 기념사에서 "포스코SPS가 이번 통합을 계기로 철강가공 사업의 경쟁력을 한층 더 공고히 함과 동시에 모회사인 포스코인터내셔널 등 그룹사와의 유기적 협업체계 구축으로 시너지를 확대해 나가고 경영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수 포스코인터내셔널 철강2본부장은 축사를 통해 "철강가공의 '業(업)'을 기반으로 하는 각 사업부문이 하나가 되어 새로운 비전과 목표를 나누는 뜻깊은 자리에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면서 "'One Company'로서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모두 함께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해 10월 이사회에서 기업 가치를 극대화하고자 3개 사업부문 분할을 결의한 바 있다.

조호용 기자 chohoyong@redpp.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