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비상경제대책 ‘속도감 있게진행하라’

류호진 기자
기사승인 : 2020-04-01 17:12

 

대전시는 31일 오후 3시 시청 소회의실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회생과 공동체 회복을 위한 제2차 비상경제대책회의를 개최했다.(사진춝처 :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31일 오후 3시 시청 소회의실에서 코로나19 대응 경제회생과 공동체 회복을 위한 제2차 비상경제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정윤기 행정부시장, 김재혁 정무부시장, 실ㆍ국ㆍ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허태정 시장은 이 자리에서 2,385억 원의 추경예산 편성에 따라 민생안정, 경제활력, 내수회복, 재정투자분야 4대전략 40개 과제의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를 통해 대전시는 시 자체 발굴 또는 확대한 29개 사업을 포함한 40대 과제를 신속하고 과감하게 지원해 경기를 부양하고 민생을 안정시키는 것을 최우선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아직 사업추진 초기단계로 진도율은 미미하나, 동행정복센터 업무가 가중되지 않도록 계획단계부터 실행까지 체계적인 로드맵 및 추진시스템을 구축 가동하고, 수시 점검으로 실생활 속에서 수혜자들이 빠르게 체감할 수 있도록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 날 회의에서 “실국장 주도하에 코로나 대응 경제 살리기 사업 진행상황을 수시 점검하라”고 지시하면서“비상경제대책을 신속하게 추진해 바로 시민들에게 효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고, 소상공인·자영업자와 같은 절박한 분야에 대한 추가 지원사업을 발굴해 2회 추경예산에 반영하라”고 당부했다.

류호진 기자 cc001@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