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자원봉사센터 코로나19에 사랑의 손길 이어져...

김현세 기자
기사승인 : 2020-03-30 11:26

 

▲사진 = 단양군 자원봉사센터 회원들이 사랑의상자을 만들고 있다.ⓒ내외경제 TV/충북= 김현세 기자 

 

[내외경제 TV/충북=김현세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지만  단양군 자원봉사센터(센터장 심옥화) 회원들의 봉사 열정은 멈추지 않는다.

지난 26일 자원봉사센터 회원 등 관계자 15명은 센터 회의실에서 모여 관내 복지사각지대 독거어르신을 위한 사랑의 상자 340개를 만들기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연계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예산을 지원함에 따라 회원들은 간편식과 간식 등을 담은 물품 준비에 나섰다.

이번 물품은‘사랑의 상자, 안녕키트’란 이름으로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규모 가게 2곳을 선정해 구입했으며 어르신들이 가볍게 드실 수 있는 라면, 과자, 음료와 물티슈 등을 마련했다.

지원 대상자는 단양읍과 매포읍 각 50명과 면단위 각 40명씩 총 340명으로 각 읍면사무소 협조를 통해 27일부터 배부하며, 어르신들의 안전을 위해 마스크 착용, 손 세정제 사용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할 것과 3월 22일부터 2주간 시행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홍보를 당부했다.

또한, 자원봉사센터는 지난 18일부터 25일까지는 이동빨래방 차량을 이용해 각 읍면사무소를 순회하며 거동불편 어르신 및 불우세대를 대상으로 겨우내 빨지 못했던 이불, 부피가 큰 겉옷 등 대형빨래를 도왔다.

심옥화 센터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봉사활동 시에도 많은 제약이 따르지만, 주민 보호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코리아를 이길 수 없다는 마음으로 코로나19의 조기종식을 위해 단양군 자원봉사센터가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세 기자 k4985777@hanmil.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