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레이첨단소재㈜,,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대량 생산체제로 전환

정인성 이사 기자
기사승인 : 2020-03-27 09:06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도레이첨단소재㈜(대표이사 전해상)는  3.31일(화)부터 도레이첨단소재(주)가 자체 추산 마스크 650만장 생산분량의  필터용 멜트블로운 부직포를 하루 13톤 생산을 본격 시작    하여, 코로나19로 수요가 급증한 마스크용 멜트블로운 부직포 수급 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간 산업부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도레이첨단소재(주)는 기존 기저귀용 소재 생산라인을 개조하여, KF-80급 마스크용 필터 생산라인으로 전환하였다. 이 신규 생산라인은 당초 5월부터 가동할 예정이었으나, 3.3일 정세균 국무총리의 도레이첨단소재㈜ 방문, 노즐 등 기술애로, 수요처(마스크업체) 매칭 등을산업부 협의를 통해 한달반 이상 앞당겨 양산체제를 갖추게 되었다. 

도레이첨단소재(주)의 마스크용 소재는 이번 주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에서 안전성 검사를 마쳤고, 식약처의 허가절차를 거쳐, 3.31일부터 본격적으로 보건용 마스크 생산에 투입될 예정이다. 산업부는 식약처 및 도레이첨단소재(주)와 협력하여 멜트블로운 부직포 부족으로 생산차질을 빚고 있는 마스크 제조업체에 우선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일반적인 보건용 마스크는 외피와 내피에 쓰이는 스펀본드 부직포와 필터 역할을 하는 멜트블로운 부직포를 따로 생산하여 접합하고 있으나, 이번 도레이첨단소재(주)의 생산설비는 한 라인에서 스펀본드와 멜트블로운 부직포를 복합화하여 한번에 생산하는 혁신공정으로, 멜트블로운 부직포만 생산하는 설비 대비 생산속도가 5배나 빨라져 생산량이 5배로 늘어나는 획기적인 기술이다. 이러한 신공정을 통해 도레이첨단소재(주)는 하루 13톤의 마스크용 멜트블로운 부직포를 생산하는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루었다. 

'90년부터 PP스펀본드 부직포 사업을 시작한 도레이첨단소재(주)는 마스크, 방호복의 의료용, 기저귀용 위생재, 산업용 부직포 등 다양한 제품을 공급하는 아시아 1위의 종합 부직포 메이커이다. 그동안 축적된 첨단 기술력을 바탕으로 균일도와 차단성이 높은 고기능성 제품을 공급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친환경 부직포 등 차별화 신제품을 적극 전개하고 있다.

(사진출처 = 산업부)
정인성 이사 기자 cc0@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