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보] 충북 보은군 사회복무연수원 코로나 경증 환자 무단으로 마을 활보 충격
주현주 기자
기사승인 : 2020-03-26 18:42

마을주민과 접촉 커피까지 마셔-당초 주민들이 우려했던 문제 현실로 드러나 장안면 주민들 긴급 대책회의- “다리를 폭파시켜서라도 막겠다”마을 주민 분노 폭발

 

▲ 사회복무원 의료진으로 보이는 관리인들이 확진자로 의심되는 여성을 보은군 사회 복무원으로 인도 하고 있다ⓒ 내외경제 TV/충북=주현주 기자

[내외경제 TV/충북=주현주 기자]  충북 보은군 장안면 서원리 병무청 사회복무연수원에 격리 수용돼 생활 치료를 받는 대구시 코로나 확진 환자가 이탈해 마을 주민과 접촉하고 커피까지 마시다 적발되는 일이 발생했다.

 사회복무연수원과 담장을 사이에 두고 펜션을 운영하는 K씨는 26일 오후 2시 20쯤 약 20대 로 돼 보이는 여자 환자가 무단으로 격리 생활 관을 이탈해 인근 펜션을 방문해 격리 환자 인줄 몰랐던 k씨와 부인이 펜션을 예약하려는 손님인 줄 알고 커피까지 대접했다.

 커피는 펜션 주인인 K씨와 부인 코로나 환자인 20대 여성 이렇게 3명이  마셨다.

이 환자는 커피를 마시다 “뜨겁다”며 한모금 정도만 마셨고 버리는 것이 아까운 부인이 나머지 커피를 마셨다.

 이러는 사이 환자를 관리하는 대구시 지원단 직원과 의료진이 이 여성을 쫓아와 사화복무연수원으로 데려가면서 K씨는 이 여성이 코로나 확진 환자라는 것을 알았다.

 이 같은 생각지도 못한 상황에 충격을 받은 k씨는 장안면 사무소를 통해 보은군보건소에 바로 보고했고 마을 이장에게도 이 같은 상황을 알렸다.

 코로나 환자와 접촉 및 환자가 마시다 남은 커피까지 마신 K씨 부부는 “완전히 넋이 나갔다.정부와 대구시, 충북도, 보은군, 경찰 등이 철저히 통제를 한다고 해서 믿었는데 이게 무슨 날벼락이냐”며 “기가 막혀 도저히 말이 나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당초 대구시 코로나 환자 수용 주민설명회 때 대구시와 보건복지부, 행안부, 충북도, 보은군,보은경찰서 등은 완전 격리 및 외곽 경비 철저, 정화조 이동 동선에 대한 수시 소독 및 인근 마을 수시 소독 등을 약속했었다.

 이런 약속을 철석같이 믿은 보은군민과 장안면 주민들은 국가적인 차원에서 아픔을 함께 한다는 마음으로 대구시 코로나 환자 생활치료소 사용을 양해 했다.

 또 이시종 지사도 보은군과 사회복무연수센터를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지만 이런 상황을 우려해 도지사와의 만남을 원했던 주민들을 철저히 외면했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대구시 코로나 환자 지원단장은 “발생해서는 안되는 주민접촉이 발생했다. 보건복지부에 상황을 보고하고 보은군보건소에 펜션 부부의 집에 대한 소독조치와 2주간 자가격리 등을 조치했다”고 말했다.

 사회복무연수원이 마을 한 가운데 자리하고 있는 서원리 신국범 이장은 “ 당초 이 같은 우려를 여러 차례 제기하고 철저한 격리 등을 요구했었다. 당시 경찰에서는 외곽경비를 철저히 하고 소독 등 각종 안전장치를 약속했지만 결국은 모두 허사가 되고 이제는 코로나 청정지역인 보은지역에 감염우려가 현실로 다가와 이제는 믿을 수 없다. 사회복무연수원으로 통하는 다리를 폭파해서라도 막겠다. 지금 장안면 주민 대책회의를 진행해 바로 실력행사에 돌입하겠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 같은 허술한 생활치료소 운영을 몰랐던 보은 군민 과 사회 단체 등은 “힘 내라”는 현수막을 사회복무연수원 앞에 게시하고 심지어는 “면역력 향상에 좋다”며 대추 떡까지 해서 제공하는 등 물심 양면으로 응원 및 협조해 허탈감은 더하고 있다.

 3월 26일 현재 장안면 서원리 병무청 사회복무연수센터에는 경증의 코로나 환자 181명이 의사,간호사,간호조무사 등의 의료진 26명의 치료를 받고 있으며 보건복지부에서 2명, 행안부,국방부 등 정부기관에서 46명이 파견돼 있고 식사는 제천 도시락 업체에서 공급 받아 통제된 생활하고 있다.

주현주 기자 hyunjj505@hanmail.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