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보은옥천영동괴산 지역구 박덕흠 의원 출마 선언

주현주 기자
기사승인 : 2020-03-25 14:39

“국회의원 잘 뽑았다”는 소리 듣도록 노력하겠다

 

 ▲ 충북 나부4군 박덕흠 의원이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 내외경제 TV/충북=주현주 기자 

[내외경제TV=보은] 주현주 기자 =미래통합당 박덕흠 국회의원이 24일 보은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출마를 선언했다.

박 의원은 “오늘까지 정부가 보호해 주지 못해 111명이 코로나로 유명을 달리했다”며 “ 무능한 정권 탓에 값비싼 댓가를 국민들이 치르고 있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월세도 내지 못하는 극한 상황까지 내몰려 저는 정부에 고소득층을 제외하고 다양함 범주의 계충별로 100만 원의 긴급 생활비를 지원해야 한다 건의했다”고 말했다.

또 “국가는 속수무책인 방역체계, 대통령만 좋다는 경제, 최악의 외교안보 위기, 민생도탄, 임상 시험하듯 쏟아내는 정책 등으로 국민들은 못살겠다고 아우성을 치고 있다”며 “성과를 만들어 낼 줄 알고 검증된 국회의원으로 동만4군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3선 중진의원이 되면 당 대표나 원내대표에 도전해 중앙정치에서 지역을 위해 더 큰 역할을 하고 상임위원장이나 예결특위 위원장을 맡아 지역발전과 현안 사업 해결을 위해 더 많은 정부 예산을 확보 하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중진 3선의원이 되면 지역 발전의 먹거리를 위한 관광산업 콘텐츠 개발과 지원을 중심으로 동남4군 발전전략을 마련하고 있으며 25일부터 4군별 군민발전 밀착형 공약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현재 국토위 상임위원에 대해 동남4군의 경우 농업 관광이 주요산업인 만큼 농림수산위나 관광위 등으로 상임위를 옮기는 것에 대해서는  지역의 낙후한 SOC 기반 시설 등을 고려하고 의견을 들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는 국토위를 신청했다, 차후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주현주 기자 hyunjj505@hanmail.ne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