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21대 국회를 개혁 국회로 만드는 것이 국민과 전북이 사는 길
이승협 기자
기사승인 : 2020-03-24 00:08

대표성과 비례성을 높이려 한 선거제개혁은 어디에도 남아있지 않아 거대 양당의 역사적 반동이 정치개혁 실패의 원인 전북도민당 소속이라는 정신 전북을 받들고 개혁의 밀알이 될 것

 

 

정동영 의원 

 

 [내외경제TV=이승협 기자] 민생당 정동영 예비후보(전북 전주시병)가 “거대 양당의 역사적 반동으로 선거제개혁은 결국 실패했다고 자인하며, 국민이 살고, 전북이 발전하기 위해 21대 국회를 개혁국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전북도민당 후보라는 정신으로 개혁의 길에서 전북을 받들고 개혁의 밀알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정 예비후보는 22일 개인SNS(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연동형비례대표제 개혁 이후 거대 양당의 모습을 비판했다. 정 예비후보는 “선거제개혁의 꽃은 차마 피지도 못하고 거대 양당제만 타오르는 잔인한 봄입니다. 누구도 고백하거나 자인하지 않지만, 선거제개혁은 처참하게 실패했습니다”고 한탄했다. 특히 정동영 예비후보는 민주평화당 대표시절 연동형비례대표제 등 선거제개혁을 맨 먼저 제시하고 온몸을 마쳐왔기에 그 누구보다 비통한 심정을 표출했다.

정 예비후보는 “대표성과 비례성을 높이려 한 선거제개혁의 성과는 이제 어디에도 남아있지 않습니다. 약자들과 원외 소수당의 의회진출 희망은 찢어진 깃발이 되었습니다”라며 “대한민국을 떠받치기엔 불안하고 위험천만한 기둥, 양당제만 비대해져서 더욱 공고화되고 있다”고 한탄했다.

정 예비후보는 “꼼수정치, 위성정당이라는 고상한 언사는 반동을 숨기려는 말장난입니다. 분명히 말하건대 거대 양당의 역사적 반동이 정치개혁 실패의 원인입니다.”라며 거대 양당의 위성정당을 비판했다. 특히 “개혁진영의 선거연합이라는 정치개혁 실패의 하나의 돌파구가 있었지만, 양당제 유지를 위해 개혁연합의 문은 닫혀버렸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정동영 후보는 21대 국회를 개혁국회로 만들어 정치개혁을 완수하고, 국민의 삶을 개선하겠다고 다짐했다. 정 예비후보는 “기호도 당 이름도 절박한 개혁위기 앞에선 아무 의미가 없습니다. 개혁국회를 만드는 일이 문재인 정부가 사는 길이기도 합니다. 적폐세력에게 정권을 빼앗기지 않는 길입니다. 그 길만이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길입니다. 개혁국회를 만들어서 정치개혁 완수해야 합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동영은 전북도민당 소속이라는 정신으로 개혁의 밀알이 될 것”이라며 “전북은 개혁의 심장부이고, 전북과 정동영은 한몸입니다. 전북 발전와 개혁을 위해 전북을 받들고 정동영이 앞장서 정치개혁을 완수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승협 기자 lee@naver.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