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긴급생활안정자금 신속 지원한다.
손종명 기자
기사승인 : 2020-03-23 21:04

-100만원, 신속지원 지시-

 

  박정현 부여군수가 23일 열린 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원포인트 추경을 통해 신속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지난 19일 충남도가 긴급생활안정자금 1,500억 원을 각 시군에 지원하기로 합의한 데 뒤이은 후속조치로 지원대상자를 비롯해 저소득층 가정 등도 적극 발굴하여 군비를 추가로 투입하여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정현 부여군수가 밝힌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 대상은 코로나19로사태에 따른 내수악화로 피해를 입고 사각지대에 놓인 특수고용노동자를 포함한 실업자, 택시업계 종사자와 운수업계 등이며, 군은 도비50%, 군비50%의 비율로 1가구(업체)당 100만원을 긴급생활안정자금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향후 정부의 추경 예산안이 확정되면 정부 지원 비율에 따라 군비 부담분은 보전될 것으로 알려졌다. 

  긴급생활안정자금 100만원은 현금으로 지급할 것을 검토하고 있으며, 군은 늦어도 4월 1일까지 군의회 심사를 거쳐 원포인트 추경을 통해 예산을 확보하고, 지원을 위한 관련조례 제정과 개정을 병행하여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적시에 투입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충남도와 15개 시군이 협의한 이번 긴급지원대상자 외에 사각지대가 더 없는지 세밀하게 살펴봐 주시기 바라며, 행정력을 총동원하여 최단기간 내에 신청과 지급이 이루어지도록 힘써 달라”고 강조하며, “필요시에는 직접 방문 조사 및 접수도 실시하는 적극적인 계획도 세워달라”고 주문했다. 그리고 “이번 추경예산안과 뒤따를 원포인트 추경이 정부의 긴급지원대책과 연동되어 코로나19 경제난 극복을 위해 차질 없이 신속하게 집행되어 민생과 지역경제가 안정되도록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손종명 기자 nbntv@nbntv.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