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출신 익명 출향인사, 거액 장학금 기탁 화제

김현세 기자
기사승인 : 2020-03-21 10:59

내외경제 TV/충북=김현세 기자] 제천시 익명의 출향 인사가 고액의 장학금을 기탁한 사실이 알려지며 훈훈한 미담으로 전해지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인천광역시에 거주하는 90세의 이 모옹이다.

재단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17일 제천시 인재육성재단 사무국을 직접 방문한 이 옹은 지역인재 육성을 위해 써 달라며 1억 원을 기탁했다.

이 옹은 기탁서를 작성하며 "고향인 제천에서 중학교를 마치고 고향을 떠나 객지 생활을 하며 늘 고향 제천을 걱정하면서 살아왔다, 이 세상을 떠나기 전 고향인 제천의 어려운 청소년들이 학업을 이어나가는 데 도움이 되고자 장학금을 기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또 "지역사회에 본인의 이름을 알리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고도 했다.

이 옹이 재단에 전달한 기탁금은 최근 본인의 소유의 산을 매각하며 받은 대금 중 일부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 옹은 2016년부터 2018년 7월까지 일정액의 장학금을 꾸준히 기부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자제분과 함께 제천시 인재육성재단 사무국에 직접 들러 직원들에게 격려의 말을 전하는 등 남 다른 고향사랑으로 지역사회에 귀감이 되어 왔다.

재단은 이 옹의 고귀한 뜻을 받들어 제천의 미래 인재양성을 위해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