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엔에이링크,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에 나선다 … '위양성' 및 '위음성' 검출률 개선

이채연 기자
기사승인 : 2020-03-19 11:42

코로나 바이러스도 검사가 가능하도록 개발

'코로나19'가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관련업계에서는 앞다퉈 보다 정확한 진단을 위한 검사키트 개발에 참여하던 디엔에이링크가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지금까지 해외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세가 수개월 동안 지속될 수 있다는 외신보도들이 연이어 지고있는 상황에 기존 코로나19 진단키트의 검출 한계 및 민감도와 정확도를 개선한 진단키트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고 이날 회사 측은 밝혔다.

아울러 WHO에서 권고하는 N 유전자는 물론 현재 식약처의 신속승인을 받아 공급되고 있는 국내 진단키트에서 커버하지 못하는 스파이크(spike) 구간을 탐지하는 동시에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MERS) 등 동일한 계열의 코로나 바이러스도 검사가 가능하도록 개발하여 유럽, 남미, 아프리카 및 중동시장을 공략할 계획도 함께 밝혔다.

이번에 개발하는 진단키트는 성능평가 완료를 통해 '위양성' 및 '위음성' 검출률을 개선하고 임상안전성 확보를 위한 식약처 인증과 CE 인증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디엔에이링크의 관계자는"이는 장기적으로는 기존 진단키트가 검출한계로 인해 진단에 어려움의 겪고 있는 초기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자 및 완치자의 정확한 진단을 위해 차세대염기서열 분석법(Next Generation Sequencing; NGS)을 이용한 혁신형 진단키트도 진행 할 계획"이라며 "NGS 기술을 이용한 진단법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이 발생 여부를 확인함은 물론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향후 변이 발생 추이도 예측할 수 있다"고 덧 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