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혁 보은군수 주민소환 비용 과대포장 의혹

주현주 기자
기사승인 : 2020-03-17 23:09

보은군, 7억여 원 발표-선관위 지금까지 2400만 원 사용

 

▲사진=지난 2월17일까지 보은군 선관위가 사용한 주민소환투표 관리경비 집행내역서

친일의혹 발언으로 주민소환이 시작된 정상혁 보은군수의 소환비용에 대한 과대포장 의혹이 일고 있다.

정 군수는 지난해 8월 보은군이장워크숍에서 친일발언 의혹이 알려지며 ;정상혁 군수 퇴진운동본부'가 출범하고 같은해 12월 14일부터 60일 간 주민소환 서명을 받았다.

서명결과 주민소환 발의 요건인 군민 15%인 4400명을 넘어 4670명의 서명을 받아 올해 2월 18일 보은군선관위는 주민소환투표 청구사실을 공표 했다.

이 과정에서 보은군은 보도자료를 통해 " 주민소환이 이대로 진행되면 군민의 혈세 약 7억여 원이 소환비용으로 지출된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 보은군은 지난해 12월 10일 주민소환 청구서가 선관위에 접수되자 19일 '주민소환 법률 제26조 주민소환 비용은 지방자치단체가 부담한다'는 규정에 따라 군 예비비에서 2억 7641만 원을 납부한 바 있다.

그러나 보은군수퇴진운동본부가 보은군 선관위가 사용한 2019년 12월 15일부터 2020년 2월 17일까지 주민소환투표관리비 집행내역서를 보면 모두 2481만 6450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목별로 보면 주민소환투표부정감시단 수당 1675만 2830원, 부정감시단 실비 354만 원, 부정감시단 차량사례금 및 서명부 제작비용 등 202만 4800원, 주민소환투표 관련 업무협의회 및 다과 구입 등으로 117만 8130원 부정감시단 보험금(사용자분)납부 104만 5010원, 행정장비 복사기 임차료 16만 5000원, 단속차량 유류구입비 11만 680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중간결과에 대해 서성수 대표는 "보은군이 당초 소환비용으로 7억여 원의 혈세가 든다는 주장은 허구"라며" 선관위 관계자도 7억여 원이 어떻게 산출된 것인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정 군수측은 이런 논리로 주민소환에 반대하는 주요 이슈를 삼았다. 끝까지 발뺌하고 부인하고 그것도 모자라 일부 주민을 선동해 관제데모를 벌이고 행정조직인 공무원과 이장을 앞세우고 이제는 정보공개까지 청구해 소환서명 취소를 종용하려 시도하고 있다"고 말하고 " 순박하고 선량한 군민들이 오순도순 살고 있는 보은군을  잇속을 챙기는 좋은 먹잇감으로 보고 끼리끼리 챙겨먹고, 나눠먹고, 찢어먹고, 발라먹고, 골라먹고 분열시키는 행태를 즉각 중단하고 군민들의 준엄한 심판을 받으라"고 말했다.

▲사진=서성수 대표가 보은군선관위에 정상혁 군수 주민소환청구를 접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