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생활 속 예방 가이드는 '이것'

김민희 기자
기사승인 : 2020-03-04 00:12

▲(출처=픽사베이)

국민들의 입맛이 차츰 서구화되면서 대장암 증상을 겪는 사람의 수가 과거에 비해 급증하고 있다.

국가암정보센터 통계에 의하면, 국내 대장암을 진단 받은 환자의 수는 최근 10년 동안 2배로 많이 늘어났다고 밝혔다.

보통 40·50대의 중장년층에게서 대장암이 많이 나타났지만 최근에는 젊은층에게도 크게 증가하고 있다.

대장암을 조기에 발견할 경우 완치가 가능할만큼 예후가 좋지만 이를 방치해두어 치료시기를 놓친다면 치료가 더 어려워져 사망까지 초래할 수 있다.

따라서 내 몸의 이상 징후를 파악해 꾸준한 대장암 검진을 진행한다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이에 높은 발병률을 보이는 대장암에 대해 살펴보자.과거에는 흔치 않았던 대장암이 요즘들어서는 급격하게 상승하고 있다.

이렇게 대장암 발병률이 높아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대장암의 원인은 보통 유전요소와 환경요소로 구분지을 수 있다.

대장암은 그 중에서도 식습관과 관련이 많다.

장을 자극하는 맵고 짠 음식, 기름진 음식 등의 서구적인 식습관이 계속될 경우 대장암 증상이 나타날 가능성도 높아진다.

더불어, 유전력에 따라 가족 중에 대장암을 앓고 있는 환자가 발병 가능성이 높아진다.

따라서 평소에 서구화된 음식을 자주 섭취하거나 대장암 유전력이 있다면 나이와 상관없이 대장암 검진을 정기적으로 받아야 한다.
▲(출처=픽사베이)

대장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서구화된 식습관을 바꾸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붉은색 육류와 가공된 음식을 피하고 금주와 금연을 생활화하고 규칙적인 운동으로 체중관리에 힘써야 한다.

아울러, 대장암에 도움주는 음식을 위주로 섭취해 떨어진 면역력을 보강하고 장내 환경을 원활하게 해준다.

이에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도록 하고 다시마와 미역 등과 같은 녹색 해조류도 꾸준히 섭취하도록 꾸준히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 밖에도 내시경 검사를 통해서 대장암 검진을 주기적으로 받는 것도 대장암 예방에 효과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