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모르면 간첩' 유산균 있는 음식 총정리…어떻게 먹을까

박미지 기자
기사승인 : 2020-03-04 00:07

▲(출처=픽사베이)

과체중이 건강을 해치면서 다이어트를 하는 유행이 다시 돌고 있다.

하지만 다이어트에 의존하거나 아무 영양제나 복용하면 몸 상태만 버리는 수가 있다.

따라서 올바른 방법을 찾게 된다.

최근 이색 다이어트로 유산균이 관심을 받고 있다.

해당 다이어트는 음식을 통해 유산균을 먹어야 한다.

다이어트와 장 건강 두 가지를 모두 해결하는 유산균을 소개한다.프롤린유산균을 들어본 적이 있을것이다.

이 때 말하는 프롤린은 몸에 좋은 일종의 아미노산이다.

또 콜라겐의 한 종류라서 장 기능 향상을 돕는다.

그리고 체중 감량을 돕는다.

유산균과 프롤린을 같이 먹으면 몸에서 분비하는 소화액으로 파괴되는 유산균을 보호한다.

따라서 살아서 장까지 갈 가능성을 향상시킨다.

또한 프로바이오틱스가 늘도록 도와준다.

건강한 장을 만들고 싶다면 좋은 균과 나쁜 균이 8:2를 이루는 것이 좋다.

나쁜 균이 증가하면 비만이 될 확률이 높고 요요현상이 잘 일어난다.유산균은 영양제로 복용할 수 있지만 유산균 함량이 많은 음식으로 먹을 수 있다.

'밥반찬 1순위'인 김치같은 경우, 대표적인 발효식품이다.

김치에 있는 젖산균은 김장을 담근 다음 8일 후 가장 많다고 한다.

또 김치에 유산균의 양을 늘리려면 -0.5도에서 7도의 온도에서 보관이 필요하다.

집에 김치냉장고가 있다면 적절한 온도로 맞추도록 하자.

또한 된장이나 청국장도 유산균을 볼 수 있다.

콩에 함유된 비타민B는 피로를 없애주며 비타민E는 노화를 예방한다.

단 요리할 때 오랜 시간동안 끓이면 안된다.

정국장 안의 바실러스균을 파괴하는 것을 방지하는 것이다.한편 '유산균 음식'으로 케피르에 화제가 몰리고 있다.

티베트에서 만들어진 케피르는 양의 젖을 이용해서 만든 것이다.

일종의 발효음식이며 요구르트와 비교를 해보니 유산균이 10가지 더 들어있다.

또 미네랄이 풍부하기 때문에 알레르기와 신경계, 뼈에도 좋다.

또 우울증 완화 효능이 있는데, 유산균이 풍부하기 들어있어서 생각을 긍정적으로 바꿔준다.

또 효모와 발효작용을 하면서 필수 아미노산과 다당류를 만들어낸다.

이에 정장작용 뿐만 아니라 면역력을 증가하는 데도 효능이 있다.

또 설사를 예방하고 우리 몸의 박테리아를 제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