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뽀tip] 전공따라 딸 수 있는 자격증 다르다고?… 전공 무관한 자격증은?

김수연 기자
기사승인 : 2020-03-04 00:04

▲(출처=픽사베이)

  다양한 취업준비생들은 능력을 키우기 위해 노력을 한다.

이러한 형식으로 젊은이들이 졸업이나 취업 또는 시험합격에 중요하게 작용되는 여러가지 자격증이나 어학시험 등에 도전하면서 취업을 준비한다.회사에서 무엇을 요구하는지, 맡게 될 업무에 연관성이 있는지를 숙지하고 자격증을 따는 것이 나중 본인에게 이익이 된다.

자신의 전공을 살려서 전공과 상관 있는 자격증을 준비하는 것도 좋고, 아니면 아예 기업에서 필수라고 언급한 자격증을 열심히 준비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취업준비생들이 보는 자기 전공과 관련된 자격증과 한국사능력시험이나 사회복지사 자격증 등을 준비하고 스펙을 올릴 수 있다.내 전공에 맞춰 준비 할 수 있는 자격증과 한국사능력시험이나 사회복지사 자격증 등을 보고 스펙을 올릴 수 있다.취업할 때 전공위주로 직업을 선택할 이유는 없지만그럼에도 학교에서 본인이 전공한 것과 관련이 있는 자격증을 얻게되면 취업해서도 업무를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다.

다양한 전공이 있지만 먼저 건축학과 같은 경우 건축기사, 건설안전산업기사자격증을 취득하면 도움이 될 수 있다.

또한 경영학과 재학중이라면 증권분석사, 공인회계사, 손해사정사 등을 따면 좋다고 할 수 있다.국어국문학과 같은 경우논술지도사 또는 사서 자격증이 어울린다.기계과 같은 경우 기계정비산업기사가 있다.

또한 디자인과 관련된 학과에 재학중이라면 웹디자인기능사, 시각디자인기사 등을 따면 도움이 될 수 있고 무역학과 학생이라면 물류관리사, 유통관리사는 물론 영어 시험 점수를 따는 것도 큰 도움이 된다.

법학과는 로스쿨도 좋지만 공인중개사, 법무사, 세무사 등을 취득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전공이 식품영양학과라면 식품산업기사, 각종 조리사 자격증, 영양사 자격증 등이 따면 좋은 자격증이라고 할 수 있다.

이외에도 금속재료기사, 정보처리기능사, 정보관리기술사 등 학과별로 도움이 될만한 자격증은 많으니 전공과 연계되는 자격증을 따는 것이 좋다.한국사의 중요성이 떠오르면서 공공기관 취업이나 임용고시 준비, 아니면 승진을 위해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을 준비하는 취준생이나 직장인들의 수가 늘어났다.

이 중에서도 교사나 5급 공무원은 지원자격에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이 꼭 포함돼 있으니 반드시 준비해야한다.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은 자격증이라기 보다 급수시험인데, 3급 이상을 따놓는 것이 좋다.

한국사 시험을 치르기 위해서는 독학으로 문제집을 사서 인터넷 강의를 듣는것도 큰 도움이 되지만 가장 좋은 것은 많은 문제를 푸는 것이다.굳이 전공이 사회복지학이 아니더라도 많은 사람들이 합격하고자 하는 자격증 중에 종종 사회복지사 자격증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여러 분야에 실용성이 높은 자격증 중 하나인 사회복지사 자격증은 재취업을 희망하는 경력단절여성들이나 복지관 설립이나 창업을 원하는 사람들이 많이 준비하는 자격증이다.

또한 이 자격증을 따려면 사회복지 필수 과목 이수 후 실습을 120시간 수료하면 별도의 시험없이 딸 수 있다.

다만 만약 본인이 고졸 학력이라면 꼭 도움이되는 사회복지 필수과목을 이수한 후에 보충수업을 듣고 전문대졸 이상의 학위를 취득하면 자격증에 도전할 수 있는 자격이 생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