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독에 필요한 간, 건강한 식습관 통해 컨디션 유지

조현우 기자
기사승인 : 2020-02-28 00:21

▲(출처=픽사베이)

우리의 몸에서 간은 많은 양의 영양소를 저장한 뒤 신체에 필요한 영양소로 가공해 온 몸에 공급하고 우리 몸에 침입한 세균을 막아주며 해로운 물질을 해독한다. 만약, 이러한 간이 약해졌을 경우 만성피로, 혈액 및 응고장애, 피부질환, 식욕감소, 황달 등이 일어날 수 있다. 다만, 간 기능 이상으로 인해 이 같은 증상이 나타나도 자각하기 힘들뿐 아니라 간에는 지각신경이 없어 기능이 급격하게 떨어져도 특별히 나타나는 통증이 없어 소리없이 망가져 우리의 건강을 위협한다. 따라서 간 기능 저하로 나타나는 여러가지 간 질환은 조기 발견보다도 예방에 더 힘써야 한다. 간 질환을 생활 속에서 쉽게 예방하려면 평소 섬유소가 많은 음식, 채소, 과일, 곡물 등을 골고루 먹는 것이 좋다. 이에 간 건강을 위해 먹어야 할 음식에 대해 꼼꼼히 살펴보자.

밀크씨슬, 간세포의 재생 도와

우리나라뿐 아니라 서양에서도 유명한 밀크씨슬은 서양의 엉겅퀴과 식물로 한방에서는 약재로 사용하며 양의학에서는 밀크씨슬 속 실리마린 성분을 병원에서 처방하기도 한다. 실제로 밀크씨슬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간 건강에 관한 기능성 인증을 받았다. 밀크씨슬 효능이 간 개선에 월등한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실리마린'이라는 성분이 들어 있기 때문이다. 밀크씨슬의 실리마린이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은 강력한 항산화 작용을 통해 손상된 간 세포의 재생을 도와 유해한 독소를 제거하고 간 안에 독성 물질이 흘러들어오지 못하도록 막는 역할을 한다. 이 외에도 밀크씨슬은 염증을 일으키는 류코트리엔이라는 화학매게물질 생성을 억제해 간 건강을 유지하고 단백질 환성을 증가시켜 간을 더 튼튼하게 만들어 준다. 이러한 효능에 따라 밀크씨슬은 항체 생산, 면역력 향상, 해독작용, 피로회복 등을 기대할 수 있다.

▲(출처=픽사베이)

'레드비트', 간세포 회복에 효과있어

레드비트는 탁월한 '혈액 세정제'로 불리며 간을 정화해 깨끗히 유지시켜준다. 이에 황달은 물론, 간을 개선해주며 간암 예방 뛰어난 효능이 있다. 특히, 레드비트 속에는 베타인이 들어있어 체내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고 지방 축적을 억제해 지방간의 위험을 막아준다. 또, 간의 해독 능력을 원활하게 해준다. 이 밖에도 레드비트는 동맥경화를 예방하는 살리실릭산이 풍부해 혈전이 축적되는 것을 막고 혈액순환과 혈관 강화를 도울뿐 아니라, 풍부한 철분을 가져 빈혈 증상을 완화하는데에도 효능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