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현 국회의원, 코로나 '판데믹(세계적대유형)' 대비 방안 발표

이승협 기자
기사승인 : 2020-02-28 00:07

중국의 경우 확진자 1천명 돌파 후 일주일 만에 확진자 1만명 돌파
신용현 의원 

[내외경제TV=이승협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국내 확진 환자가 1,261명에 달한 가운데(※26일 기준) 이탈리아 등 해외에서도 급증하며 '판데믹(세계적대유행)'을 대비해 보다 강력한 대처와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국회서 제기되었다.

27일 대표적 과학자 출신 국회의원인 신용현 의원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가중되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등급인 3등급으로 격상시켰고, 국제사회 내 '코리아포비아'가 번지고 있다"며 "WHO 등에서도 '판데믹(세계적대유행)'을 대비해야 한다고 한 만큼 더 이상의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신용현 의원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추이가 중국의 추이와 놀랍도록 비슷한 추세로 가고 있으며 최근 10일 동안은 중국보다 더 빠른 증가추세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와 우리나라 질병관리본부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발병 초기인 한 달 전 1월 중국 확진환자는 45명(16일)에서 62명(17일)으로, 121명(18일)으로 늘어나던 것이 일주일 만에 약 900명(23일)에 육박했고, 기하급수적으로 환자가 증가해 77,779명(※24일 기준)에 달했다.

우리나라의 2월 확진환자 추이를 살펴보면 이 달 18일 31명이던 것이 19일에는 51명, 20일 104명, 일주일 뒤인 25일에는 977명으로 1,000명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키워드
신용현
의원